메뉴 건너뛰기

close

겨울이 저물고 봄이 찾아올 즈음, 사람들은 저마다 다 다르게 봄맞이를 합니다. 옷차림에서 봄을 읽기도 하고, 밭에서 돋는 풀을 보며 봄을 읽기도 해요. 냉이나 달래를 캐며 봄을 읽기도 하고, 쑥을 캐면서 봄을 읽기도 하지요.

우리 집에서는 이 봄에 '들딸기덩굴'을 보면서 즐거이 맞이합니다. 매화나무는 꽃송이가 흐드러지고, 모과나무는 새잎이 눈부신데, 이런 새꽃이랑 새잎 못지않게 들딸기넝굴을 눈여겨봅니다.

들딸기넝굴은 여러해살이예요. 한겨울에도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아요. 겨우내 옹크린 채 짙은 풀빛이던 들딸기넝쿨은 새봄에 차츰 보드라운 빛깔로 달라지면서 새 줄기를 내놓고 새싹까지 '한 뿌리에서' 돋곤 합니다.

 겉그림
 겉그림
ⓒ 씨드북

관련사진보기


300년 전, 영국의 라임이라는 마을로 거슬러 가요. 엄마와 딸이 덤불을 헤치며 산딸기를 따고 있어요. 어느새 두 사람의 손이 보랏빛으로 물들어요. 걸음을 옮길 때마다 기다란 치맛자락이 덩굴 가시에 툭툭 걸려요. (2쪽)

딸은 우물에서 물을 길어 와요. 그리고 올이 굵은 천으로 산딸기를 감싸 쥐고 그 물에 흔들어 씻어요. 손으로 천을 꼭꼭 주무르면 씨만 남고 산딸기가 배어나요. 두 사람은 산딸기에 설탕을 녹인 다음 양푼에 담아 둔 푹신한 생크림에 붓고 둥글게 둥들게 저어요. "숟가락 핥아 먹을래, 우리 딸?" 엄마가 말해요. (6쪽)

새봄에 들딸기넝쿨을 바라보면서 <산딸기 크림 봉봉>(씨드북 펴냄)이라는 그림책을 함께 읽습니다. 에밀리 젠킨스 님이 글을 쓰고, 소피 블래콜 님이 그림을 그린 이 그림책은 아이들도 어른들도 함께 읽을 만한 멋진 이야기가 흐릅니다. 그도 그럴 까닭이 '산딸기 크림 봉봉'을 마련하자면, 어버이 한 사람하고 아이 한 사람, 적어도 이렇게 두 사람이 있어야 해요.

 속그림. 1710년대 이야기
 속그림. 1710년대 이야기
ⓒ 씨드북

관련사진보기


 속그림. 1710년대 이야기. 사내들만 밥상에 둘러앉았다.
 속그림. 1710년대 이야기. 사내들만 밥상에 둘러앉았다.
ⓒ 씨드북

관련사진보기


먼저 두 사람이 들이나 숲에 가서 들딸기나 멧딸기를 훑어야지요. 딸기넝쿨 가시에 찔리고 긁히면서 딸기를 훑습니다. 이러고서 가볍게 먼지나 흙을 물에 헹구어 주고는 곧바로 물을 짜거나 잼으로 졸이지요. <산딸기 크림 봉봉>에서는 딸기씨를 훑어서 물만 짜서 '산딸기 크림 봉봉'을 빚는 이야기가 흘러요.

그런데 이 그림책은 산딸기 크림 봉봉을 '그냥 빚는' 이야기가 흐르지 않습니다. 삼백 해라는 나날을 사이에 두고 네 갈래 집에서 '어떻게 다르게 빚는가' 하는 이야기가 흘러요.

말 수레가 젖소 농장에서 우유 크림을 싣고 집까지 배달해 주어요. 딸은 동네 대장간에서 쇠를 두드려 만든 거품기로 크림을 휘저어요. 탁탁, 탁탁, 탁탁. 팔이 아파요. 그래도 탁탁. 10분쯤 저으면 크림이 폭신하게 부풀어 올라요. (12∼13쪽)

거북이 수프, 칠면조 구이, 옥수수 케이크, 그리고 고운 고구마가 저녁 메뉴예요. 두 사람은 주인집 가족들이 저녁을 먹고 나면 차가운 산딸기 크림봉봉을 노란색 그릇에 담아 한 사람씩 나눠 주어요. 늦은 밤, 두 사람은 벽장에 숨어 양푼에 남은 걸 싹싹 긁어 먹어요. (17쪽)

 속그림. 300년을 아우르며 네 갈래 집 이야기를 보여준다.
 속그림. 300년을 아우르며 네 갈래 집 이야기를 보여준다.
ⓒ 씨드북

관련사진보기


먼저 1710년대 이야기가 흐릅니다. 다음으로 1810년대 이야기가 흘러요. 이러고서 1910년대 이야기가 흐르고, 마지막으로 2010년대 이야기가 흐릅니다.

자, 넷으로 나눈 때마다 어떻게 다를까요? 네 갈래로 나눈 집마다 무엇이 다를까요? 이즈음 부엌일이나 집안일은 가시내가 도맡던 때입니다. '딸(어린 가시내)'은 들딸기를 신나게 훑고, '나뭇가지로 엮은 거품기'로 손목이며 어깨가 뻐근하도록 휘저어 크림을 빚습니다.

거품기질을 해 본 사람은 알리라 생각해요. 이른바 '마스터 셰프' 같은 데에서도 '으뜸 요리사'가 되려면 아주 빠르게 크림을 빚도록 엄청나게 거품기질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나와요. 그런데 1710년대 '딸'은 거품기질만 해야 하지 않습니다. 우물에서 물도 긷지요. 딸기물을 짜고, 여러 가지 부엌일을 해요. 이러고서야 비로소 산딸기 크림 봉봉 한 접시를 얻어요.

 속그림. 1810년대 이야기. 흑인 노예는 벽장에 숨어 '그릇에 남은 것'을 긁어 먹는다.
 속그림. 1810년대 이야기. 흑인 노예는 벽장에 숨어 '그릇에 남은 것'을 긁어 먹는다.
ⓒ 최종규

관련사진보기


가까운 몇 년 전, 미국 샌디에이고라는 도시로 거슬러 가요. 아빠와 아들이 슈퍼마켓에서 산딸기 두 통과 유기농 크림 한 통을 사고 있어요. (26쪽)

두 사람은 양푼을 냉장고에 넣어요. 초인종이 울리고 친구들이 우르르 들어와요. 레모네이드, 구운 채소, 매콤한 샌드위치, 토마토 샐러드를 들고서요. 즐거운 저녁 식사가 끝나면 아빠와 아들은 착가운 산딸기 크림봉봉을 하얀색 그릇에 담아 나눠 주어요. 모두들 단숨에 먹어 치워요. 꼬마 손님들은 말할 것도 없고요. (31∼33쪽)

1810년대에는 '흑인 노예 집안'이 나옵니다. 1810년대에 나오는 흑인 노예 집안 '딸'은 제 어머니랑 '벽장에 숨어'서 '양푼에 남은 산딸기 크림 봉봉'을 아주 조용히 싹싹 긁어 먹는다고 합니다.

1910년대에는 이 모습이 달라집니다. 그리고 2010년대에 이르면 산딸기 크림 봉봉을 '아버지랑 아들'이 마련하지요. 삼백 해라는 나날을 거슬러 올라가면서 '산딸기 크림 봉봉' 하나를 놓고 사뭇 달라지는 살림살이 이야기가 그림책 <산딸기 크림 봉봉>에 흐릅니다.

 속그림. 1710년대이든 2010년대이든 앞으로든, 이 그림처럼 즐거이 들마실을 하며 들딸기를 훑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기를 비는 마음입니다.
 속그림. 1710년대이든 2010년대이든 앞으로든, 이 그림처럼 즐거이 들마실을 하며 들딸기를 훑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기를 비는 마음입니다.
ⓒ 씨드북

관련사진보기


그냥 이 그림책을 보면 그저 흔한 그림책 하나로 여길 만합니다. 이 그림책을 아이 곁에서 어버이나 어른이 함께 읽다 보면, '맛난 먹을거리' 하나에서 그치지 않고 '우리 따스한 보금자리를 이루는 살림살이'를 어떻게 가다듬을 적에 아름답고 즐거운가 하는 대목을 엿보며 새롭게 배울 만합니다.

해마다 사오월이면 시골에서는 들이며 숲이며 바다이며 나들이를 다니면서 들딸기랑 멧딸기를 훑습니다. 지난해까지 이 들딸기랑 멧딸기로 저희 집에서는 딸기잼을 졸였습니다. 봄에 졸이는 딸기잼은 겨울까지 실컷 먹을 만큼 넉넉합니다.

올봄에는 딸기잼은 딸기잼대로 졸이되, 그림책으로 배운 '산딸기 크림 봉봉'도 아이들하고 함께 해 보자고 생각합니다. 스텐 거품기를 쓸 수도 있지만, 숲정이에서 대나무를 베어 '나무 거품기'를 한번 엮어서 더 느리게 더 천천히 더 재미나게 산딸기 크림 봉봉을 해 보자고도 생각합니다.

맛난 먹을거리 하나에 깃드는 즐거운 살림을 아이들하고 나누고 싶어요. 맛난 먹을거리 하나를 빚기까지 들과 봄과 바람과 흙을 고루 아끼는 마음을 아이들하고 나누고 싶습니다.

 지난해 봄, 우리 식구는 들마실을 하며 들딸기를 신나게 훑었어요.
 지난해 봄, 우리 식구는 들마실을 하며 들딸기를 신나게 훑었어요.
ⓒ 최종규

관련사진보기


 아이들하고 함께 훑은 들딸기로 졸인 딸기잼. 집에서 손수 구운 빵에 올려서 먹는 들딸기잼 맛이란! 올해에는 '산딸기 크림 봉봉'도 마련해 보려고 합니다.
 아이들하고 함께 훑은 들딸기로 졸인 딸기잼. 집에서 손수 구운 빵에 올려서 먹는 들딸기잼 맛이란! 올해에는 '산딸기 크림 봉봉'도 마련해 보려고 합니다.
ⓒ 최종규

관련사진보기


☞ 당신의 이야기도 '뉴스'가 됩니다. 지금 시민기자로 가입하세요!   ✎ 시민기자란?

덧붙이는 글 | <산딸기 크림 봉봉>(에밀리 젠킨스 글 / 소피 블래콜 그림 / 길상효 옮김 / 씨드북 펴냄 / 2016.7.20. / 13000원)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한국말사전 편집자로 일하면서, 전남 고흥에서 <도서관학교 '숲노래'>를 꾸립니다.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숲에서 살려낸 우리말...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