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현안보고를 받고 있다.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안양=연합뉴스) 강진욱 최종호 기자 = 검찰은 중소기업진흥공단 특혜 채용 압력 의혹을 받아온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을 불구속기소했다.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은 최 의원이 자신의 경산지역사무소 인턴 직원을 중진공에 채용시키기 위해 박철규 전 중진공 이사장에게 압력을 행사했다는 혐의와 관련, 최 의원에게 직권 남용과 권리행사 방해죄 및 강요죄를 적용해 불구속 기소했다고 20일 밝혔다.

최 의원은 지난 2013년 지역구인 경북 경산 자신의 사무실에서 2009년 초부터 2013년 초까지 일했던 인턴직원 황모씨를 채용하라고 박 전 이사장 등 중진공 관계자들을 압박, 황씨를 2013년 중진공 하반기 채용에 합격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36명 모집에 4천여명의 지원자가 몰린 당시 채용의 1차 서류전형과 2차 인·적성 검사, 마지막 외부위원 참여 면접시험에서 모두 하위권을 기록해 불합격 위기에 놓였지만, 박 전 이사장이 최 의원을 독대한 다음 날 최종 합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애초 검찰은 이 사건 수사에 착수해 황씨의 특혜채용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해 1월 박 전 이사장과 중진공 간부 1명 등 2명을 중진공의 인사 채용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최 의원에 대해서는 채용 압력을 행사한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서면조사 끝에 황씨의 특혜채용과 무관한 것으로 결론내리고 사실상 수사를 마무리했다.

그러나 지난해 9월 박 전 이사장이 자신의 업무방해 혐의 재판에서 '채용 압력은 없었다'는 기존 진술을 번복하고 '최 의원으로부터 황씨 채용 압력을 받았다'고 진술하자 검찰이 다시 수사에 착수해 이날 최 의원을 재판에 넘겼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