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신고리5?6호기백지화부산시민운동본부와 울산탈핵시민공동행동, 탈핵경남시민행동은 20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고리5?6호기 핵발전소 건설 백지화를 대선 후보들에게 공약하라고 요구했다.
 신고리5·6호기백지화부산시민운동본부와 울산탈핵시민공동행동, 탈핵경남시민행동은 20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고리5·6호기 핵발전소 건설 백지화를 대선 후보들에게 공약하라고 요구했다.
ⓒ 신고리5?6호기백지화부산시민운동본부

관련사진보기


부산·울산·경남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신고리 핵발전소 5·6호기 건설 백지화를 대선공약으로 내걸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대선 후보들에게 공약화를 계속 요구해나간다는 방침이어서 향후 진행 과정에 관심이 쏠리게 됐다.

신고리5·6호기백지화부산시민운동본부, 울산탈핵시민공동행동, 탈핵경남시민행동 등은 20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대한민국을 이끌 새로운 국가 지도자의 리더십에 신고리5·6호기 백지화라는 덕목은 필수"라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대선후보는 신고리5·6호기 건설을 방치한 채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사회 실현이라는 공언은 허구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면서 "모든 대선후보에게 공식적으로 신고리5·6호기 백지화를 공약으로 채택하고 이행할 것을 분명하고 단호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반핵단체들의 우려가 이토록 큰 배경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핵발전단지로 변모해 가는 이 지역에 대한 걱정이 담겨 있다. 이들은 "최대 규모 5.0으로 설계된 원전은 5.8 최대 지진에 맞춰 근본적인 재평가와 보완이 필수적"이라면서 "최대 지진 및 다수 호기 위험성 평가가 누락된 신고리5·6호기는 건설 중단과 백지화가 시급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날부터 대선과 새 정부 출범 이후까지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공약 채택과 이행을 관철하기 위한 메니페스토 운동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이들 단체는 대선 후보가 확정되는 정당에 먼저 정책질의로 신고리 5·6호기 건설에 대한 의견을 물을 계획이다. 또 정부가 출범하는 대로 최우선 과제로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백지화하도록 힘을 모아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부산 기장군과 울산 울주군에는 고리 1·2·3·4호기와 신고리 1·2·3호기가 운영중이고 신고리 4호기는 올해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중이다. 여기에 정부는 추가로 신고리 5·6호기를 더 짓겠다는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태그:#신고리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