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검찰특수본에 재벌총수 뇌물죄 구속수사 촉구 20일 오전 9시, 퇴진행동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재벌총수 구속'을 외치고 있다.
▲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검찰특수본에 재벌총수 뇌물죄 구속수사 촉구 20일 오전 9시, 퇴진행동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재벌총수 구속'을 외치고 있다.
ⓒ 김도희

관련사진보기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아래 퇴진행동)'은 20일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박 전 대통령과 재벌총수들에게 뇌물죄를 적용하지 않는다면 반역사적 행동"이라며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퇴진행동은 이날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 대통령뿐 아니라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 뇌물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는 재벌 총수들의 구속 수사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현대차의 노동 탄압과 삼성동 신사옥 개발 문제, 최태원 SK그룹 회장 특별사면, 롯데의 면세점 사업권 확보 등도 기업들이 재단에 돈을 낸 대가로 특혜를 입은 것이라는 이유였다.

김경자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재벌이 K스포츠와 미르재단에 입금하면 박 전 대통령은 '규제 프리존'과 노동법 개혁'을 외쳤다"며 "검찰이 재벌과 박 전 대통령의 사이를 드러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연 퇴진행동 재벌구속특위 위원장은 "특수본 1기는 박 전 대통령과 재벌총수들에게 뇌물죄를 적용하지 않았다"며 "만약 특수본이 이들에게 뇌물죄를 적용하지 않고, 구속하지 않는다면 국민의 뜻을 저버리는 반역사적 행동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퇴진행동은 그간 '재벌 봐주기 수사'를 벌여온 검찰도 비판했다. 이상수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활동가는 "재벌총수들은 검찰에서 '강요로 재산을 강탈당한 피해자'가 됐다"며 "검찰이 '피해자' 이름을 지어줘 이재용 부회장은 특검 수사 내내 피해자 코스프레를 반복했다"고 했다.

이들은 검찰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박 전 대통령과 정몽구‧최태원‧신동빈 회장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또 이번 수사는 검찰에게도 마지막 기회라며 "광장이 잠잠해졌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우리는 긴장을 놓지 않고 반드시 적폐를 청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 인턴기자 김도희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