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베 신조 총리와 모리토모학원의 의혹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아베 신조 총리와 모리토모학원의 의혹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국유지 헐값 매입으로 논란에 휩싸인 일본 극우 성향의 학교법인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로부터 거액의 기부금을 받았다고 폭로해 일본 정계가 발칵 뒤집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16일 학교법인 모리토모학원의 가고이케 야스노리 이사장은 기자회견에서 "학교를 지으면서 아베 총리의 기부금을 받았다"라며 "작년 9월 부인 아키에 여사를 통해 100만 엔(약 1천만 원)을 냈다"라고 밝혔다.

모리토모학원은 최근 초등학교를 부지로 일본 재무성으로부터 정부 소유의 국유지를 평가액의 14%밖에 안 되는 헐값에 사들였고, 아키에 여사를 명예 교장으로 위촉한 것이 드러나면서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아베 총리는 "나와 부인이 국유지 매각 논란에 연루됐다면 총리와 국회의원에서 모두 물러나겠다"라며 "모리토모학원과는 전혀 개인적 관계가 없다"라고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으나, 학교법인 측이 기부금을 폭로하면서 다시 위기에 몰렸다.

또한, 아베 총리의 최측근인 이나다 도모미 방위상이 과거 모리토모학원의 변호사로 일했던 전력이 공개되면서 아베 정권과 모리토모학원을 둘러싼 의혹이 갈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일본 우익단체 '일본회의' 회원인 가고이케 이사장이 소유한 모리토모학원은 학교법인 소속 유치원 학부모들에게 재일 한국인과 중국인을 비하하는 내용의 통지문을 발송해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야권 "기부금 사실이면 사퇴해야"... 아베 측 "그런 적 없다"

야권은 즉각 공세에 나섰다. 제1야당 민진당의 렌호 대표는 성명을 통해 "아베 총리는 결백을 증명해야 한다"라며 "만약 기부금 납부가 사실로 드러난다면 약속대로 사퇴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아베 총리로부터 본인은 물론 부인이나 제삼자를 통해 기부금을 낸 적이 없다는 해명을 들었다"라며 "다만 아키에 여사가 개인 자격으로 기부했는지는 확인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번 사태로 일본 언론의 각종 여론조사에서 아베 정권의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는 데다가 정부의 해명이 부실하다는 지적이 쏟아지면서 집권 자민당 내부에서도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자민당의 한 고위 관계자는 "정권의 신뢰가 걸려있다"라며 "사태가 해결되지 않으면 당의 지지율에도 큰 부담이 되므로 아베 총리가 확실히 해명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