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지난 달 28일 열린 원주화훼단지 집단에너지사업 주민간담회 모습.
 ▲ 지난 달 28일 열린 원주화훼단지 집단에너지사업 주민간담회 모습.
ⓒ 바른지역언론연대

관련사진보기


원주플라워프루트월드 관광단지가 내년 착공되고 문막SRF열병합발전소는 오는 7월 공사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광단지와 열병합발전소 시행사인 원주화훼특화관광단지개발 주식회사와 원주에너지는 지난달 28일 문막읍 센추리21CC에서 원주화훼단지 집단에너지 사업 주민간담회를 열었다.

원주화훼특화관광단지개발 주식회사 박상덕 실장은 "연말까지 원주플라워프루트월드 관광단지 조성계획 절차를 완료할 것"이라며 "강원도로부터 계획을 승인받으면 내년 초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원주플라워프루트월드 관광단지 조성사업은 문막읍 궁촌리 일원 277만9천여㎡를 화훼특화 관광단지로 개발하는 것이다. 화훼생산체험단지, 열대과일 화훼식물원과 테마정원, 힐링체험 및 리조트단지로 구성된다.

화훼생산체험단지는 생산관리와 연구를 통해서 열대과일과 꽃을 공급한다. 생산·판매·유통이 가능한 화훼생산기술집약단지로 첨단IT기술을 도입한 스마트팜이 온도, 수분, 환기 등을 제어해 재배농가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최대규모인 13만2천여㎡의 열대과일식물원과 테마정원도 조성된다. 바나나, 망고, 파파야 등 500여 종의 열대 과일을 볼 수 있는 식물원과 꽃, 허브, 과일을 이용한 제빵교실, 맞춤형 요리시식 허브레스토랑 등을 구축한다. 이야기가 있는 테마 정원에서 4계절 내내 다양한 이벤트와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힐링체험 및 리조트단지는 산 중턱에 조성할 계획이며 에스컬레이터와 스카이 곤돌라를 이용해 경치를 즐길 수 있도록 설계했다. 나무와 꽃을 소재로 한 대규모 정원과 치유의 숲, 한방의료원, 야간조명 산책길, 컨벤션센터, 호텔, 리조트, 워터파크 등을 구축할 전망이다.

원주플라워프루트월드 관광단지는 지난해 11월 29일 강원도로부터 관광단지 지구지정 승인을 받았고 오는 5월부터 연말까지 인허가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문막읍 SRF열병합발전소는 문막읍 반계산단 2만4천395㎡ 규모로 건설할 예정이다. 2014년 9월 22일 산업부로부터 집단에너지 사업허가를 받았고, 지난해 4월 26일 환경부와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했다.

SRF 연료를 태워 전기와 난방열, 증기를 생산하는데 전력 규모는 35㎿급이며, 44Gcal/hr의 난방열과 35Gcal/hr의 증기를 공급할 수 있다. 난방열은 원주플라워프루트월드 관광단지에 공급되고 증기는 반계산단과 문막공단에 보낼 예정이어서 집단에너지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발전소 착공계획승인과 건축허가를 비롯한 원주시의 개발행위허가 절차만 남은 상태이다.

발전소 착공계획승인은 발전소 설계를 기초로 환경영향평가 상의 오염제거시설 등을 마련했는지, 실제로 오염제거능력을 갖췄는지를 판단하는 과정이다. 산업부 장관이 착공계획안을 승인하고 지자체 개별인허가를 받으면 발전소 건설 공사를 시작할 수 있다.

원주에너지 김용일 본부장은 "정부와 원주시의 인허가 과정을 완료하면 빠르면 7월 늦어도 올해안으로 착공할 수 있다"며 "2019년 8월경 완공될 것으로 예상하며 2019년부터 운영을 시작해 30년간 가동하게 된다"고 말했다.

 ▲ 지난달 28일 반대대책위는 간담회장 밖에서 반대 집회를 진행했다.
 ▲ 지난달 28일 반대대책위는 간담회장 밖에서 반대 집회를 진행했다.
ⓒ 바른지역언론연대

관련사진보기


'환경오염' '주민수용성' 논란도

원주에너지와 원주화훼특화관광단지개발 주식회사가 주민간담회를 진행하는 동안 문막읍SRF열병합발전소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대책위)는 센추리21CC 입구 도로변에서 반대 집회를 열었다.

반대대책위는 '화훼단지를 빙자한 쓰레기 소각장 결사반대' '주민생존 위협하는 고형연료 결사반대' '외지 쓰레기 태우는 화훼단지 원주시민 다 죽인다' 등의 피켓을 앞세워 SRF열병합발전소 건립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2014년 8월 반대대책위를 설립한 후 2년 6개월 동안 열병합발전소 건립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반대대책위가 내세우는 SRF 열병합발전소 건립 반대의 밑바탕에는 환경오염과 인체유해성에 대한 우려가 깔려있다. SRF(Solid Refuse Fuel·일반고형연료)는 RDF(Refuse Derived Fuel·쓰레기고형연료)와 RPF(Refuse Plastic Fuel·폐플라스틱연료), WCF(Wood Chip Fuel·우드칩연료)의 통합 명칭이다.

SRF의 인정 범위가 방대해 폐플라스틱이나 폐목재는 물론 병원성 폐기물도 사용될 수 있고, 이를 소각하면서 발생되는 오염물질이 인체는 물론 환경에까지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주민수용성도 이들이 내세우는 주요한 반대 근거이다. 지난 2015년 반대대책위가 산업부와 환경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산업부 관계자는 "주민들이 반대하면 사업추진이 어려울 것"이란 의견을 내놨다. 원창묵 시장도 "주민들이 반대하면 발전소 건설 안 한다"고 공언했다.

그런데 김기선 국회의원이 2015년과 2016년 두 차례 설문조사를 실시했을 때, 문막읍민의 64%와 74%는 발전소 건립에 반대의사를 내비쳤다. 즉 주민 대다수가 반대하니 발전소 건립을 중단하라는 것이 반대대책위의 주장이다.

하지만 사업승인권자인 산업부는 이들이 반대하기 전인 2014년 9월 22일 원주에너지에 집단에너지 사업을 허가했고, 환경부도 지난해 4월 26일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했다. 산업부는 주민수용성 문제는 지자체장이 판단할 사안이라고 밝혔고 환경부는 조건부로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끝마쳐 주요 행정절차는 거의 마무리된 상태이다.

한편 환경영향평가에 명시된 제약조건은 크게 3가지였다. 환경부는 발전소 가동에 따른 대기질 관리 기준과 연료기준, 발전소 시험가동 및 운영사항에 제반 조건을 걸었다. 대기질의 경우 법정기준치보다 강화된 기준을 적용하도록 했고 연료도 폐타이어, 병원성 폐기물, 폐고무, 폐합성수지, 자동차파쇄 잔재물, 폐목재 등은 사용하지 않고 폴리에틸렌, 폴리프로필렌 등을 사용하도록 제약했다.

주민, 환경전문가, 원주시 공무원이 참여하는 민관합동검증단을 구성해 발전소 시범운영 시 안전성을 검증하는 한편, 발전소 완공 후 환경감시단 가동도 주문했다. 완공 시점부터 향후 7년 동안 주변에 미치는 영향을 지속적으로 조사하는 것도 환경영향평가 협의 조건이었다.

원주에너지 김용일 본부장은 "환경영향평가 협의안대로 발전소를 건설하고 운영하면 환경에 대한 악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환경영향평가 조건에도 불구하고 반대대책위는 이달 중 원주시와 산업부를 항의방문 할 방침이어서 환경유해성 논란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원주투데이에도 실렸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