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캠프 합류한 유웅환 박사와 호사카 유지 교수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로 나선 문재인 전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유웅환 전 인텔 수석매니저와 호사카 유지 교수 영입을 공식 발표한 뒤 손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로 나선 문재인 전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유웅환 전 인텔 수석매니저와 호사카 유지 교수 영입을 공식 발표한 뒤 손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인물로 유웅환 박사(전 인텔 수석매니저)를 영입했다.

문 전 대표는 23일 오전 캠프 사무실이 있는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실리콘밸리 혁신 현장과 국내 대기업의 현실을 모두 경험한 유 박사의 영입은 4차 산업혁명 선도와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의지를 담은 것"이라며 "새로운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하는 통합을 위해 다양한 인재를 영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유 박사는 2001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뒤, 인텔에서 CPU 하드웨어 플랫폼 설계 엔지니어로 10년 동안 일했다. 이후 만 35세에 인텔 수석매니저직을 맡았고, 월스트리트 여러 투자회사의 기술자문을 해왔다.

2011년 한국으로 돌아와 삼성전자 모바일용 반도체 시스템 개발에 참여했고,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최연소 상무에 올랐다. 2015년에는 현대자동차 연구소 이사직을 맡으며 자동차 전자시스템 및 미래자동차 개발 분야에서 일했다.

문 전 대표 측은 "유 박사는 반도체 소자와 PC·서버, 모바일, 자동차 시스템까지 두루 경험한 4차 산업혁명 혁신에 적합한 인물로 평가된다"라고 설명했다.

실리콘밸리에서 일하던 시절 미국 국적을 취득한 유 박사는 문재인 캠프에 합류하기 위해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할 예정이다.

아래는 유 박사가 문재인 캠프에 합류하며 밝힌 '참여의 변'과 그의 프로필이다.

재작년으로 기억합니다. 저의 전 직장이었던 인텔에서 제 통장으로 1만달러 정도의 돈을 입금한 것을 발견했습니다. 왜 입금했는지 이유를 알아보다가, 한국 기업의 혁신이 정체되고 있는 이유를 찾았습니다.

1만 달러는 구글, 애플, 어도비, 인텔 등 미국 실리콘벨리의 최첨단 기업들이 2000년대 중반 상호 전문인력의 스카웃을 제한하기로 담합했던 사건의 보상금이었습니다. 당시에도, 지금도 실리콘밸리는 '인재영입 전쟁' 중입니다. 좋은 사람을 영입하고, 빼앗기던 '사람의 전쟁'을 멈추자고 기업들이 합의했지만, 미국법원은 이를 불법으로 판단했습니다. 2011년 전문기술인력들은 집단소송을 냈고, 당시에 근무했던 저는 (당시에 이직할 생각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1만 달러 정도의 보상금을 받았습니다.

좋은 사람은 좋은 회사에 다녀야 합니다. 그 길이 혁신과 창의력의 기본입니다. 하지만 우리 현실은 좋은 인재가 한정된 회사에 다닐 수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소수의 기업이 최고의 인재를 독식하고 있습니다. '인재비만'에 걸린 기업들은, 귀한 인재를 충분히 귀하게 여기지 못하고 있습니다.

실리콘밸리의 인재정책은 창의력 극대화 전략입니다.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것이 그 기본입니다.  눈치퇴근, 불필요한 잔업, 의견을 내기 어려운 상명하복식 기업문화는 사람 귀하게 여기지 못하는 기업문화의 잔영입니다. 기업만의 책임이 아닙니다. 창의력과 새로움이 충분히 존중받지 못하는 정치·사회·산업·문화 전반의 문제입니다. 

실리콘밸리에서는 백발의 청년들이 여전히 도전적이며, 창의적인 일을 하고 있습니다. 반면, 우리 기업은 최고의 인재들이 쉰 살이 되기도 전에 뒷방으로 몰리고, 소진되어 밖으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이 현실이 바뀌어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혁신의 동력을 찾을 수 있습니다. 사람의 창의력이 혁신의 바탕입니다. 새로운 혁신으로 일자리를 만들고 국민의 삶을 바꾸는 일에 함께하고 싶습니다.

저는 실리콘밸리에서 일하며, 미국으로 영구적 이민을 결심했었습니다. 가장 혁신적인 벤처기업에서 다시 도전하는 일을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지난 몇 개월의 시간동안 대한민국으로 다시 돌아와야 할 분명한 이유를 찾았습니다. 

10살 막내아들과 주말마다 광화문 광장에 나가 촛불을 들며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습니다. 낡은 것과 새로운 것이 교차되는 지금, 대한민국은 세계최고의 스타트업 입니다. 새로운 벤처 대한민국을 이끌 대표선수를 선발해야 할 상황, 저는 문재인 후보의 팀과 함께 조국을 위해 헌신하고 싶습니다.

권위주의와 기울어진 운동장이 지배하는 나라에게 4차 산업혁명은 분명 위기입니다. 하지만 공정과 창의가 꿈틀대는 나라에게 4차 산업혁명은 절호의 기회입니다. 저는 대한민국이 새롭게 도전하고 혁신하는데 미력이나마 모든 힘을 보태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유웅환 박사 프로필>

1971년 인천 출생
1994년 광운대 컴퓨터공학 학사
1997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전자공학 석사
2001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전자공학 박사
2001년~2011년 인텔 수석매니저
2011년~2014년 삼성전자 수석연구원/상무
2015년~2017년 2월 현대자동차 연구소 이사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