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선감학원 희생자 묘역을 찾은 선감학원 진상조사 및 지원대책마련 특별위원회
 선감학원 희생자 묘역을 찾은 선감학원 진상조사 및 지원대책마련 특별위원회
ⓒ 경기도의회

관련사진보기


 김달수 경기도의원(고양), 선감학원 진상조사 및 피해자 지원대책마련 특별 위원회 위원장
 김달수 경기도의원(고양), 선감학원 진상조사 및 피해자 지원대책마련 특별 위원회 위원장
ⓒ 김달수

관련사진보기


일제가 만든 소년 감화원 선감학원(경기 안산 단원구 선감도) 인권유린 진상 규명을 위해 경기도의회가 다시 한번 팔을 걷어 올렸다. 선감학원 진상조사와 피해자 지원 대책 마련을 위해 지난해 3월에 1년 기한으로 구성한 특별위원회의 활동 기간을 올해 9월까지 연장하는 안건이 17일 운영위원회를 통과했다.

연장 사유는, 조사와 연구가 더 필요하다 판단했기 때문이다. 김달수 특별위원회 위원장(더민주, 고양)은 17일 오후 기자와 인터뷰에서 "진상조사를 마무리한 뒤 오는 9월까지 보고서를 내기 위해서 연장했다. 공공기관이 내는 최초의 보고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국가 기관에서 저지른 일이니 과거사 정리 차원에서 필요한 일인데, 그동안 잘못된 역사 밝히기가 너무나 어렵다는 것을 깨달았다"라는 소회를 밝혔다. 까닭을 묻자 "기록도 빈약한데, 너무 아픈 기억이라 그런지 피해자들이 밝히기를 꺼린다. 가해자 찾기는 사실상 불가능하고"라고 답했다.

피해자는, 선감학원에서 소년 시절을 보낸 이들이다. 선감학원은 1942년 일제 강점기 말에 세워진 소년 감화원이다. 해방 뒤부터 지난 1982년 인권유린 사실이 세상에 알려져 폐쇄될 때까지는 경기도가 직접 운영했다.

경기도의회 특별위원회에 따르면, 선감학원에 수용된 아이들은 대부분 연고자가 있었음에도 부랑아취급을 당해 납치되다시피 강제로 선감학원에 수용됐다. 죄의 유·무, 경·중에 관계없이 모두 범법자로 낙인 찍혔다. 소년 삼청교육대였던 것이다.

선감학원 운영 체계는 원장-기숙사장-방장-원생이다. 원생들은 기숙사장과 방장이 밤낮없이 가하는 폭행, 그리고 노역과 굶주림에 시달렸다. 이를 견디지 못해 탈출을 시도하다가 바다에 빠져 죽은 아이와 굶주림에 지쳐 죽은 아이가 셀 수 없이 많았다. 죽은 아이는 가마니에 쌓여 공동묘지에 묻혔다. 끔찍했던 선감학원의 기억으로 인해 지금도 원만한 삶을 이루지 못하는 생존자들이 많다는 게 특별위원회의 설명이다.

이런 끔찍했던 기억이 진상규명을 어렵게 하는 요인이다. 너무 끔찍한 기억이라 떠올리기 싫어서 입을 열지 않는 생존자가 많다고 한다. 지난해 10월, 경기도 의회는 의회 누리집 등을 통해 피해자 신고를 받고 있지만, 지금까지 신고한 이는 43명밖에 되지 않는다.

경기도 의회 특별 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선감학원 진상조사와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전문 연구기관에 조사·연구를 의뢰했다. 조사·연구 결과를 토대로 피해자에 대한 통합적 지원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특위는 김달수 위원장을 포함해 총 10명의 경기도의원으로 구성돼 있다.

☞ 19대 대통령선거 '알고뽑자' 바로가기 >

☞ 19대 대선톡 '그것이 묻고 싶다' 바로가기 >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태그:#선감학원

지역공동체부, 경기도를 담당하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