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시골 아버지 집에 설치한 cctv에서 실시간으로 전송 받은 화면이다. 스마트폰으로 시골집의 상황을 수시로 살필 수 있게 됐다.
 시골 아버지 집에 설치한 cctv에서 실시간으로 전송 받은 화면이다. 스마트폰으로 시골집의 상황을 수시로 살필 수 있게 됐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딱히 훔쳐갈 만한 물건도 없는 시골 마을 농가에 CCTV를 설치할 필요가 있을까. 홀로 사시는 '독거노인'의 집이라면 한 번쯤 고려해볼 만할 것 같다.

요즘은 시골도 예전 같지 않아서 좀도둑들이 많다. 1980년대에서 9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시골 마을에서는 가까운 곳으로 마실 나갈 때 대문을 잠그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지금은 사정이 많이 달라졌다.

여름과 가을 농작물의 수확기에는 애써 수확한 고추나 마늘, 콩 등의 농작물을 훔쳐가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관할 경찰서와 멀리 떨어져 있는 농촌 마을의 치안 상황은 그만큼 취약한 것이 현실이다.    

지난 4일, 필자의 아버지가 계신 시골 농가에는 CCTV가 설치됐다. 물론 필자의 시골집은 농작물 외에 특별히 훔쳐갈 만한 것도 없는 그저 평범한 시골집이다. 이웃집과 멀리 떨어져 있는 것도 아니고, 가까운 곳에 친지들도 살고 있다.

하지만 얼마 전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혼자가 되신 필자의 아버지(82)는 "도둑이 들까 불안하다"며 극구 CCTV를 설치해야겠다고 말씀하셨다. 솔직히 처음엔 앞뒤 안 재고 무조건 CCTV를 설치하자고 주장하시는 아버지의 말을 이해할 수가 없었다.  

100만 원을 호가하는 CCTV 설치비용과 매달 1~2만 원가량의 유지비를 들이면서까지 시골집에 CCTV를 설치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시골집에는 딱히 훔쳐갈 만한 물건이나 귀중품도 없다.

게다가 필자의 아버지께서는 집에 큰돈을 놔두지도 않는다. 아버지는 필요한 돈은 그때그때 은행에서 찾아 쓰신다. 생필품과 먹거리를 사러 면 소재지에 나가지 않는 이상, 아버지는 돈을 쓰는 일도 거의 없다. 보안의 관점에서 볼 때 크게 신경 쓸 일이 없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자는 결국 아버지의 뜻에 따라 CCTV를 설치하는 데 동의할 수밖에 없었다. 필자가 CCTV 설치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자, 아버지는 몇 해 전에 돌아가신 이웃집 아저씨 이야기를 꺼내셨다. 이웃집 아저씨는 혼자 살고 계셨다. 아저씨는 어느 날 갑자기 쓰러지셨다.

아저씨의 자녀들은 아저씨가 전화를 받지 않는다며, 우리 아버지와 아랫집 아저씨에게 전화를 했다. "아버지와 연락이 안 되니 집에 들러 보라"는 내용이었다. 아버지와 아랫집 아저씨가 찾아갔을 때 혼자 살고 계시던 이웃집 아저씨는 집안에 쓰려져 계셨다고 한다. 급히 병원으로 모시긴 했지만 아저씨는 며칠 뒤 운명을 달리하셨다. 아저씨는 일종의 '고독사'를 당하신 것이다. 아닌 게 아니라 요즘은 독거 노인들의 고독사와 관련된 보도도 수시로 나오고 있다.

늘어나는 고독사, 아버지를 이해할 수밖에

이쯤 되자 아버지가 진짜로 두려워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되었다. 눈치챘겠지만 아버지가 두려워한 것은 단순히 농작물이나 훔치는 좀도둑이 아니다. 물론 그런 일은 없어야겠지만, 아버지는 자신에게 변고가 생겨도 자식들이 그 사실조차 까마득히 모르고 있을까 봐 그것이 더 두려웠던 것이다.

우여곡절 끝에 최근 필자의 시골집에는 CCTV가 설치됐다. CCTV는 시골집 거실과 안마당, 바깥마당과 뒤뜰 총 4곳에 설치했다. 아버지는 프라이버시 따위는 크게 신경이 안 쓰이시는지 거실에도 CCTV를 설치하셨다.

물론 CCTV로 녹화되는 내용은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송받을 수 있다. 두 명의 누이와 필자는 각자의 스마트폰으로 아버지가 혼자 살고 계시는 시골집의 상황을 수시로 들여다볼 수 있게 된 것이다.

필자의 누이동생은 "자주 찾아뵙는 게 더 좋겠지만 일단 아버지의 움직임을 수시로 볼 수 있어서 안심이 된다"며 좋아했다. 어쨌거나 멀리서도 시골집의 상황을 수시로 살필 수 있고, 좀도둑도 감시할 수 있다는 점에서 CCTV는 여러모로 장점이 있는 것 같다.

덧붙이는 글 | 혼자 사시는 노인들은 단순히 좀도둑이 두려워 cctv 설치를 원하는 것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개인 적인 일상이지만, 한번쯤 생각해 볼만한 문제는 '사는 이야기'의 형식을 빌어 기사화하고 있습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