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가호마다 여전히 공고한 성차별의 폭력을 다시금 마주하는 시기라 그런지, 명절에는 늘 젠더 이슈가 넘쳐난다. 트위터에도 명절이 되면 갖가지 성차별 에피소드들이 빼곡하게 올라오는데, 이번에는 명절과 전혀 상관없는 이슈로 타임라인이 뒤덮였다. 나무위키의 '젠더 이퀄리즘' 때문이다.

나무위키에 등록된 '젠더 이퀄리즘'은 실제 존재하지 않는 사상인데도, 실제 있는 것처럼 거짓으로 작성되었다. 나무위키의 기여자(사용자) 중 한 명이 '페미니즘'은 여성 우월주의 이론으로 역차별 이슈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비판하면서 최근 서양에서는 '젠더 이퀄리즘'이 유행하고 있다는 내용을 사실처럼 올린 것이다. '페미위키', '아름드리위키' 등에서 이 사상은 애초에 없는 이론이라 반박했고, 트위터는 '젠더 이퀄리즘' 파동으로 명절 내내 북적였다.

 <양성평등에 반대한다>
 <양성평등에 반대한다>
ⓒ 교양인

관련사진보기

여성 우월주의라는 이름으로 '페미니즘'을 터부시하고 만들어진 '젠더 이퀄리즘'은 신간 <양성평등을 반대한다>가 비판하는 '양성평등'과 닮은꼴이다. (없는 이론이긴 하지만 그가 주장한) '젠더 이퀄리즘'과 '양성평등' 모두 기본적으로 여성과 남성 모두 동등한 출발선 상에 있다고 전제한다. 남성과 여성은 사회적으로 같은 위치를 점유하는데, '페미니즘'은 남성의 권리를 억압하고 누르고 여성의 권리만을 주장하는 이론이라고 여기는 것이다.

<양성평등에 반대한다>는 이러한 시도들을 '양성평등'의 문제로 지적한다. 책에 따르면, '양성평등'은 남성과 여성이라는 두 가지 잣대만으로 성을 파악하여 인터섹스, 동성애, 트랜스젠더 등 횡단하는 다수의 성을 배제한다. 또한 '양성평등'은 '양성'이라는 구도로 남성/여성을 동등한 위치의 대칭적인 개념으로 파악하여 성평등 문제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

남성이 그 자체로 정상성을 전유하고 있는 현실 속에서 여성은 남성의 대칭 구도가 아니라 정상성의 바깥으로 존재한다. 남성과 여성을 단순한 대칭 구도로 이해할 때 '양성평등'은 늘 '여성 휴게실은 있는데 왜 남성 휴게실은 없냐', '내가 여혐이면 너는 남혐이다'라는 식의 역차별 논란 수준으로만 머문다. 이는 여성에게 여성 휴게실이 별도로 필요했던 사회적 원인은 완전히 무시하는 태도다. '젠더 이퀄리즘'의 탄생과 일맥상통한다.

이 책이 비판하는 건 비단 '양성평등' 뿐만이 아니다. <양성평등에 반대한다>는 5명의 공저자로 이루어져 있다. '양성평등'의 문제점을 지적해낸 건 그 가운데 첫 번째 글이다. '양성평등'이라는 단어가 일반적으로 사용되었던 것처럼, 책에 실린 다른 글들 역시 지금까지 통용되어왔던 여러 개념과 사건들을 역전하여 사고하며 문제적 요소들을 깊이 있게 다룬다.

책에 나온 사건들은 2014년 제주도에서 있었던 모 지검장의 공공장소 내 음란행위 사건, 30대 여교사-10대 남학생/20대 남교사-10대 여학생 등의 성관계 사건, 2015년을 떠들썩하게 달구었던 메갈리아 사태, 한국 개신교의 동성애 극렬 반대 시위다. 많은 사람이 대부분 알고 있을 사건들이다.

이 사건들 모두 충분한 사회적 논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채 어느 순간 종결되었다(메갈리아 사태에 관련한 논쟁은 많았지만, '메갈리아' 자체에 대한 의미 있는 논의는 매우 부족했다). 글들은 각각의 사건들을 깊이 있게 파고들면서, 사건을 통해 사회의 권력 구조를 파헤치고 재조명한다.

"'비평'은 '이것은 이래서 잘못되었고 저것은 저래서 잘못되었다'며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권력이 작동하는 방식과 권력 작동을 통해 발생하는 배제에 도전하고 이를 폭로하는 작업이다. 즉 옳고 그름을 말하는 방식이 아니라 어떤 사건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은폐되는 것, 당연시되는 것, 은폐와 당연시하는 태도로 발생하는 폭력과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하는 권력 구조를 드러내는 작업이다." (73쪽)

이 문장은 <양성평등에 반대한다>에 실린 글들의 방향성을 가장 적절하게 설명해준다. 이 책의 글들은 모두 유사한 질문을 던진다. "그 사건은 왜 '잘못되었다'고 인식되는가?", "왜 이것이 옳다고 여겨지는가?" 우리가 사회적으로 만나왔던 사건들을 재조명한다는 건 바로 이러한 의미다. 각각의 글들은 사건이 처리되고 다루어지는 과정에서 어떤 것이 은폐되었고, 어떤 것이 당연시되었는지 그리고 그러한 과정에서 권력이 어떻게 작동하고 있는지를 설명한다.

책은 도끼다. 한 베스트셀러의 제목으로, 책을 읽었을 때 독자는 기존의 사유가 깨지는 듯한 경험을 해야 한다는 뜻이다. 그러한 맥락에서 <양성평등에 반대한다>는 내게 도끼 같았다. 누구나 알고 있던 뉴스와 사건들 ㅡ 그 당시에는 별다른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하고 그저 흘려보냈던 일들을 이 책의 저자들은 끈질기게 붙잡고 사유하며 페미니즘 비평의 지평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이 책은 이분법을 철저하게 지양하고, 다소 복잡한 논리 구조를 통해 사건을 겹겹이 싸고 있는 껍질들을 하나씩 분해한다. 그리고 그렇게 함으로써 권력/사회의 민낯을 마주한다.

아직 새해가 된 지 얼마 되지도 않았지만, 감히 올해의 페미니즘 서적으로 꼽는다. 콘텐츠들이 쏟아져 나오고, 페미니즘에 대한 의식 수준들도 올라가면서 더욱더 페미니즘 비평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가 절실해지는 때다. 그런 고민에 이 책은 좋은 벗이 될 것이다.


양성평등에 반대한다

정희진 엮음, 정희진.권김현영.루인 외 지음, 교양인(2016)

이 책의 다른 기사

양성평등에 반대한다, 왜냐면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