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배영경 류미나 서혜림 기자 = 대표적 친이(친이명박)계 인사인 곽승준 고려대학교 교수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캠프를 떠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이명박(MB) 정부 시절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을 지냈던 곽 교수는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제 귀국이 마무리되고 역할이 끝나 원래의 일상생활로 다시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을 존경하고 개인적 친분이 있어 귀국 준비를 도왔던 것"이라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니 정치적인 확대 해석은 하지 말아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국정기획수석비서관을 지냈던 곽 교수는 반 전 총장 주변의 대표적인 친이계 인사로 꼽힌다.

곽 교수는 그동안 이른바 '마포캠프'로 불리는 반 전 총장의 '귀국 실무 준비팀'에서 활동하며 반 전 총장의 경제정책 밑그림을 그리는 역할을 해왔다.

일각에서는 곽 교수의 캠프 하차가 캠프 내부의 외교관 그룹과 MB계 인사들 간의 알력 다툼에서 비롯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그동안 정치권에서는 김숙 전 주 유엔대사를 필두로 한 외교관 그룹과 주로 외곽에서 지원사격에 나섰던 MB계 인사들 간의 불화설이 심심치 않게 나왔었다.

캠프 운영방식과 반 전 총장의 귀국 행보, 더 나아가 신당 창당 문제 등을 놓고 이질적인 두 그룹 간의 알력이 있다는 설이 제기돼 왔다. 반 전 총장의 귀국 후 행보가 예상보다 부진한 성과를 거둔 까닭도 캠프 내 불화 때문이 아니냐는 분석도 뒤이었다.

실제로 반 전 총장이 귀국한 다음 날인 지난 13일 외교관 그룹과 MB계 인사들이 모여 첫 회의를 했을 당시 이런 불협화음이 감지됐다고 한다.

당시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현재 캠프에 체계가 잡히지 않았다"라는 취지로 문제를 제기하자, 김숙 전 대사가 서둘러 회의를 마치면서 "건의사항이 추가로 있다면 이메일로 보내달라"고 말했다고 복수의 회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에 이 전 수석은 "이메일을 어디로 보내란 말이냐"라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신당 창당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이 엇갈렸다는 후문이다.

당시 회의 참석자 가운데 일부 참석자가 신당을 창당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지만, 다른 사람들은 이에 동의하지 않았던 분위기였다고 한다.

이에 반 전 총장은 "창당해서 국민 속으로 들어갈지, 아니면 창당 없이 다른 방법을 택할지는 한국 사정을 좀 더 살펴보고 판단해야 한다"면서 "지금은 백지상태다"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반 전 총장 측은 귀국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현역 의원 중에서 대선 캠프 비서실장을 물색했다고 야권 관계자들이 이날 주장했다.

반 전 총장의 한 핵심측근은 이달 초 일부 민주당 비문(비문재인)계 의원들을 만나 "민주당 의원 가운데 반 전 총장의 (캠프) 비서실장을 할 만한 사람을 추천해달라"고 말했다고 민주당 관계자가 전했다.

그러나 반 전 총장의 핵심측근은 2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반 전 총장의 비서실장으로 민주당 의원을 추천해달라는 등의 정치적 목적으로 요청한 적이 전혀 없다"며 "그렇게 해석될 만한 접촉도 전혀 없었다"고 민주당 관계자들의 주장을 부인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