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 걸려 있던 펼침막을 흉기로 찢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11일 특수손괴 혐의로 이아무개(42)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 40분께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주변에 걸린 펼침막 12개 중 4개를 훼손한 혐의로 경찰의 추적을 받아왔다. (관련기사: 부산 평화의소녀상 주변 펼침막 훼손, 경찰 수사)


일본총영사관과 약 1km 떨어진 곳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주거지 인근에서 집회시위로 시끄럽고 교통이 방해된다는 이유로 범행했다"고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가 찢은 펼침막에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소녀상이 지금 여기에 있습니다. 시민 여러분 소녀상을 지켜주세요"라거나 "한미일 군사동맹 철회", "한일정부의 위안부 합의 철회" 등의 내용이 적혀 있었다.


경찰은 일본총영사관 주변 CCTV를 통해 남성이 펼침막을 훼손하는 장면을 확보하고 이씨의 동선을 역추적한 뒤 11일 오전 경북 경주에서 회사로 출근하던 그를 검거했다. 경찰은 추가 범행 동기를 조사한 후 이씨에 대한 신병처리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태그:#소녀상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