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국제영화제를 지키는 시민문화연대 등 부산지역 문화예술인단체들은 10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화계 블랙리스트 파문과 관련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부산국제영화제를 지키는 시민문화연대 등 부산지역 문화예술인단체들은 10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화계 블랙리스트 파문과 관련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한 수사에 나섰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부산국제영화제(BIFF) 외압에 대한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지역의 문화예술인 단체들은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영화 <다이빙벨>을 상영한 이후 불거진 일련의 BIFF 탄압이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무관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 특히 이들은 BIFF에 대대적인 감사를 벌이고 이용관 전 BIFF 집행위원장을 퇴출하는 데 앞장선 서병수 부산시장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10일 오전에는 부산국제영화제를 지키는 시민문화연대, 부산영화인연대 등 지역의 문화예술단체들이 부산시청 앞에서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벌였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에서 "부산은 지금도 현재 진행중인 부산영화제 사태를 통해서 박근혜 정권의 가장 집요하고 대표적인 문화농단이 이루어진 지역이고, 그 중심에는 친박 중의 친박을 자처하는 서병수 시장이 자리잡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특검의 수사를 통해서 서 시장은 박근혜-김기춘-조윤선으로 이어지는 블랙리스트 커넥션의 충실한 부역자였음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면서 "반드시 서 시장도 문화농단과 관련된 특검의 조사 대상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역 영화인들은 재발 방지도 함께 요구했다. 최용석 부산독립영화협회 공동대표는 "(BIFF 외압이) 단순히 서병수 시장의 개인적 판단이 아니라는 것이 명명백백히 드러나고 있다"면서 "BIFF 개입에 대한 해명과 재발방지, 사과를 부산영화인들은 동시에 원한다"고 말했다.

 박근혜정권퇴진부산운동본부가 10일 오전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관여 등 국정농단 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국가정보원의 개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벌이고 있다.
 박근혜정권퇴진부산운동본부가 10일 오전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관여 등 국정농단 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국가정보원의 개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벌이고 있다.
ⓒ 박근혜정권퇴진부산운동본부가

관련사진보기


박근혜정권퇴진부산운동본부(아래 운동본부)는 나아가 블랙리스트 작성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 국가정보원의 개혁을 주문했다.

운동본부는 이날 오전 별도로 연 기자회견에서 "블랙리스트 작성과 활용에 개입,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 관련해 국민연금 내부 동향 파악 등은 국가정보원의 직무를 벗어나는 위법 행위"라고 지적했다.   

지역 언론에서도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부산일보>는 10일자 사설에서 "이번 블랙리스트에는 부산의 잡지와 문화단체 다수도 포함돼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부산 문화의 최대 블랙리스트로는 부산국제영화제가 꼽힐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특검이 영화제가 탄압을 받았던 내막도 수사할 수 있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 당신의 이야기도 '뉴스'가 됩니다. 지금 시민기자로 가입하세요!   ✎ 시민기자란?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