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한진 박사모 경주지부장이 이상욱 부시장을 향해 항의하고 있다.
 정한진 박사모 경주지부장이 이상욱 부시장을 향해 항의하고 있다.
ⓒ 경주포커스

관련사진보기


"종북좌파 문재인 방문을 맞이하고 안내한 최양식 경주시장은 역적이다. … 문재인이 국회의원인가? 당 대표인가? 대통령 후보로 선정됐나? 그 X이 경주에 해줄 게 뭐 있나? 왜 안내하고 줄서기하나?"(정한진 박사모 경주지부장)

박사모 경주지부 회원 등 박근혜 대통령 지지자 20여 명이 9일 오전 최양식 경주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경주시청을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최양식 시장과의 면담이 성사되지 않자 시청 본관 2층 시장 집무실 앞에서 시청 직원들과 실랑이를 벌였다. 이들은 면담을 요구하며 30분동안 머물다가 자진 해산했다.

이들의 경주시청 방문은, 지난 8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9.12 경주 지진의 진앙지인 경주시 내남면을 방문했을 때 최양식 경주시장을 이를 안내한 데 대한 항의였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9일 오전 9시께 최 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했고, 최 시장은 다른 일정을 이유로 면담을 받아 들이지 않았다. 이들은 오전 10시를 전후에 경주시청 현관에 모여 최 시장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지방선거 때) 최양식 시장 보다 나은 사람이 많았다. 그러나 (새누리당) 공천을 받았기 때문에 박사모가 물밑 작업을 했다."
"새누리당 공천을 받아서 당선된 시장이 새누리당 수장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으로 몰고간 문재인씨 경주 방문을 안내한 것이 합법적이냐?"
"8주 동안 박사모 회원들이 서울 방문할 때는 얼굴 한 번 안 보이다가 종북좌파 문재인 방문을 안내했다. 역적이다."
"벌써부터 줄서기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선거운동하는 데 경주시가 도움을 준 것이다."

지난 8일 밤 박사모 간부로부터 문자 메시지를 받고 왔다는 70대 여성은 "나는 박사모 회원은 아니지만, 애국하는 마음으로 항의하기 위해 왔다"라고 말했다. '무엇을 항의하러 왔냐?'는 질문에는 "우리나라 언론은 전부 못 믿기 때문에 말하기 싫다"라면서 답변을 회피했다.

 경주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시장실 입구에서 이를 막는 공무원들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경주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시장실 입구에서 이를 막는 공무원들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 경주포커스

관련사진보기


60, 70대로 보이는 지지자 20여 명은 시청 현관에서 30분가량 기다려도 최 시장과의 면담이 성사되지 않자 오전 10시 30분, 시청 본관 2층 경주시장 집무실을 향해 진입했다. 경주시는 이상욱 부시장과의 면담을 마련했지만, 이들은 부시장 면담을 거절하고 시장 면담을 요구했다. 시장 집무실 앞에서 경주시청 직원들이 보수단체 회원들을 가로막자 그 자리에 있던 이상욱 부시장을 향해 고성으로 항의를 쏟아냈다.

"부시장이 어제 문재인 만났나? 안 만났으면 필요없다."

이상욱 부시장은 "문재인 대표의 경주 방문은 지진피해 및 복구상황을 알아보기 위한 방문인데 시정 책임자가 안내하는 건 당연하지 않느냐"라고 말했지만, 이들은 항의를 이어갔다.

"박사모 회원 3000명이 곳곳에서 물밑작업을 해서 (최양식 후보가) 시장에 당선했다. 새누리당 수장인 박근헤 대통령이 뭘 잘못했는지 판명도 안 됐는데, 탄핵을 시킨 원흉이 경주에 내려왔다고 근무시간도 아닌 일요일에 의전하는 건 합법적이냐!"

또한 이 자리에서는 새누리당 탈당 여부를 밝히라는 요구도 나왔다. 정한진 박사모 경주지부장은 "경주시장이 영남권에 반역죄를 한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약 30분간 항의를 하던 이들은 경찰에 집회신고를 내고 향후 대규모 규탄집회를 열겠다면서 오전 11시께 시청을 빠져나갔다.

일부 지지자들은 "구미에서는 막았는데 경주에서는 막지 못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터넷신문 경주포커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