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무소속 윤종오 의원(울산 북구)이 9일 오후 2시 40분 국회 정론관에서 '1월 임시국회는 박근혜정권 적폐청산' 이라는 주제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무소속 윤종오 의원(울산 북구)이 9일 오후 2시 40분 국회 정론관에서 '1월 임시국회는 박근혜정권 적폐청산' 이라는 주제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윤종오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무소속 윤종오 의원(울산 북구)이 국회를 향해 "1월 임시국회에서 최순실 일당의 천문학적인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적 장치를 마련하고, 이를 위한 야 3당 정책협의를 즉각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윤 의원은 9일 오후2시 40분 국회 정론관에서 '1월 임시국회는 박근혜정권 적폐청산, 개혁입법 국회로' 라는 주제의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가 천만 촛불이 만들어준 국민 지지와 신뢰 회복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말고 민주개혁을 위해 힘 있게 나설 것"을 요구했다.

윤 의원은 "대선정국을 앞두고 어수선한 상황이지만 우선 해결해야 할 과제들을 미룰 수 없다"면서 "세월호 진상규명, 백남기 농민 특검, 사드배치 철회, 성과연봉제 중단, 언론장악 방지, 국정역사교과서 폐기 등 6대 긴급현안을 해결할 것"을 아울러 촉구했다.

"1월 임시국회, 박근혜 정권 적폐 청산과 새로운 사회로 가기 위한 출발돼야"

민중의꿈 상임대표인 윤종오 의원은 공동상임대표 강병기, 공동대표 김종훈 의원과 공동 명의로 기자회견에 나섰다.

윤 의원은 "국민들은 1000만 촛불로 그동안 우리사회를 짓눌러왔던 부정부패의 실상을 밝히고 한국사회의 희망을 만들었다"면서 "촛불의 힘은 비상식적 국정농단으로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린 박근혜 정권 탄핵안을 압도적으로 가결시켰고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를 지키는 토대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1월 임시국회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박근혜 정권의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사회로 가기 위한 출발이 돼야 한다"면서 "정권 4년 동안 쌓여온 적폐는 차고 넘친다. 대선정국을 앞두고 어수선한 상황이지만 우선 해결해야 할 과제들을 미룰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또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은 지난 연말 '세월호 진상규명, 백남기 농민 특검, 사드배치 철회, 성과연봉제 중단, 언론장악 방지, 국정역사교과서 폐기' 등 6대 긴급현안을 해결할 것을 촉구했는데, 6대 현안은 박근혜 정권의 무능과 무책임, 민주주의 파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안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6대 현안을 해결하는 것과 함께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에서 벌어진 일들을 바로잡고 한국사회의 민주개혁에 나서야 한다"면서 "부정과 불법으로 형성한 최순실 일당의 천문학적인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적 장치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윤 의원은 "재벌개혁과 경제민주화를 통해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고 재벌중심의 한국경제체제를 근본적으로 개혁하고, 비정규직 확산과 노동법 개악을 멈추고 일하는 사람들의 노동 가치가 존중받는 나라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며 "국민 정치참여 확대를 위해 투표연령을 18세로 낮추고 국민소환제, 국민발안제 도입 논의도 즉각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윤 의원은 "박근혜 정권의 적폐를 청산하고 민주주의를 회복하는 것, 일하는 사람이 중심이 된 새로운 한국사회를 만드는 것은 국민의 명령"이라면서 "우여곡절이 있고 기득권세력의 저항이 있지만 야당은 국민을 믿고 과감하게 적폐청산, 개혁입법에 나서야 한다. 대통령 탄핵추진 때처럼 또다시 주춤거린다면 국민의 불신과 분노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윤 의원은 "새누리당은 여전히 개혁에 저항하며 국회논의 일정을 방해하고 법안통과를 가로막고 있어 야당의 연대와 개혁의지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면서 "야 3당은 정책협의를 즉각 구성해 1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개혁과제를 합의, 발표하고 그 실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