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장제원, 최순실이 윤전추에 보낸 카드 공개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위 7차 청문회에서 최순실이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에게 보낸 성탄절 카드를 공개하고 있다.
▲ 장제원, 최순실이 윤전추에 보낸 카드 공개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위 7차 청문회에서 최순실이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에게 보낸 성탄절 카드를 공개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이 9일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최씨가 윤전추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 행정관에게 보낸 크리스마스 카드를 공개했다. 카드에는 "전추씨, 메리크리스마스! 성탄절 보내시고 새해에는 꼭 시집 가세요"라는 문구와 함께 보낸 이 '최순실'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

이는 그동안 최씨와의 친분을 부정해온 윤 행정관의 증언을 뒤집는 것이다. 장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시집 보낼 걱정까지 하는 최순실을 윤 행정관은 헌법재판소에서도 '의상실에서 처음 봤고, 개인적으로 모른다'고 했다"고 꼬집었다. 장 의원은 또 "윤 행정관의 휴대폰에 '최순실딸', '정유연' 이렇게 입력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불출석한 박근혜 미용사 정송주·매주 "불출석 사인이 똑같다"

의혹은 박 대통령의 미용사 '정송주·매주' 자매의 갑작스런 불참 배경으로 확산됐다. 박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7시간 행적 일부를 알고 있으리라 지목된 두 사람이었다. 전날까지만 해도 참석 의사를 전했던 정 자매가 청문회 당일 '불면증'을 이유로 불출석 의사를 전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이들의 불출석 배경에 '배후'가 있을 것이라고 의심했다. 두 사람이 제출한 불출석 사유서의 사인이 동일하다는 것이다.

하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에서 "두 사람의 사인 모양도 똑같은데 한자 정에 동그라미를 쳤다는 것이다"라면서 "배후 세력이 있다는 것이다. 만약 두 자매가 서로 협의 했다면 '우리 사인을 똑같이 하자'고 할 이유가 없지 않나. (사인이 같다면) 같은 사인을 하지 말라고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두 사람의 신용카드나 통장에 사인을 확인해서 진짜인지 가짜인지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다.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위 7차 청문회에서 김성태 위원장이 "두 명의 증인과 한 명의 참고인으로 청문회를 진행하기는 상당한 문제가 있다고 보여진다"며 정회를 선포한뒤 박범계 정유섭 의원 등 여야 의원들과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위 7차 청문회에서 김성태 위원장이 "두 명의 증인과 한 명의 참고인으로 청문회를 진행하기는 상당한 문제가 있다고 보여진다"며 정회를 선포한뒤 박범계 정유섭 의원 등 여야 의원들과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사실상 마지막인 이날 청문회는 참석 대상 증인 20명 중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 단 두 사람만 참석해 '맹탕 청문회'가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 등 문고리 권력은 물론, 윤전추 행정관, 이영선 대통령경호실 행정관 등 박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필한 핵심 증인들이 대거 불출석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불출석 증인 중 가장 화살을 많이 받은 인물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었다. 특검으로부터 문화계 블랙리스트 제작에 깊숙이 관여한 의심을 받고 있는 조 장관은 '불리한 증언을 강요할 수 있다'는 이유로 불출석 의사를 밝혔다가 국정조사특위가 동행명령장을 발부하는 등 압박을 시작하자 오후 2시께 참석할 뜻을 밝히기 했다(관련 기사 : 버티던 조윤선, 동행명령 으름장에 청문회 '출석').   

하태경 등 국조위원 "조윤선 장관 자격 없다" 해임 결의 촉구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 장관은 국정감사 등 국회에서 총 37번의 위증을 했다. '물증을 대봐라' 이런 뉘앙스의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도 의원은 9473명의 예술인을 대상으로 제작한 블랙리스트 관련 대외비 문건을 공개하면서 "이 리스트 뒤에 보면 'BK' 등의 이니셜이 있는데 국정원, 청와대와 일일이 상의하면서 관리하고 (지원을) 배제한 증거들이 명백하다"고 말했다. 현재 조 장관은 특검으로부터 위증 혐의로 고발된 상태다.

조 장관을 국무위원직에서 해임해야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하 의원은 "(조 장관은) 스스로 진실을 감춰야할 피의자라고 시인한 것"이라면서 "장관으로서의 자격을 상실했으니 특위 결의로 해임결의안을 채택해야한다"고 말했다.

국조특위, 세월호 1000일 추모 묵념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9일 세월호 참사 1000일을 기해 청문회장에서 묵념하고 있다.
▲ 국조특위, 세월호 1000일 추모 묵념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9일 세월호 참사 1000일을 기해 청문회장에서 묵념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한편, 국정조사특위 위원들은 세월호 참사 1000일째인 오늘, 참사 희생자에 대한 묵념을 진행하기도 했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진실 인양,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해서 보다 정의롭고 안전한 새 나라를 만들기 위한 과정에 국정조사가 있었다"면서 "잠깐이나마 시간을 내서 세월호 희생자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갖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성태 위원장은 이에 위원들을 기립하게 한 뒤 묵념을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특검에서도 최순실 일가를 비롯한 국정농단 뿐 아니라,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진실도 명확히 밝혀 더이상 국민의 아픔을 아프게 해서는 안되겠다. 그런 각오로 훌륭히 수사를 마무리 해달라"고 요청했다.


정치부 기자입니다. 어떤 제보든 언제나 고맙습니다(jhj@ohmynews.com).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