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5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권력적폐 청산을 위한 긴급좌담회’ 기조연설에서 "권력기관 대개혁으로 새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며 청와대·검찰·국가정보원 등 '권력 적폐 청산 3대 방안'을 제시했다.
▲ 문재인 '권력적폐 청산 3대 방안' 제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5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권력적폐 청산을 위한 긴급좌담회’ 기조연설에서 "권력기관 대개혁으로 새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며 청와대·검찰·국가정보원 등 '권력 적폐 청산 3대 방안'을 제시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후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한 정책구상을 밝히며 "(향후) 대통령 집무 청사를 광화문으로 옮기고, '대통령의 24시간'도 공개해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보고되게 하겠다"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특히 "대통령 경호도 국제표준에 맞춰야 할 시대가 됐다. 선진국 대부분은 대통령 직속 경호실이 없다"며 "권력의 상징이었던 청와대 경호실을 경찰청 산하 '대통령 경호국'으로 위상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 국민에게 가깝게 다가가는 새로운 경호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지지율 1위이자 유력한 차기 대선 후보인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30분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진행된 <권력적폐 청산을 위한 긴급좌담회> 기조연설에서 "권력기관 대개혁으로 새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라며 청와대·검찰·국가정보원 등 '권력 적폐 청산 3대 방안'을 제시했다.

문 전 대표가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정책구상'이라며 자신이 꿈꾸는 국가에 대해 구체적으로 내용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지도 1위 대권 주자로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전 대표는 "(최근 나오는) '이게 나라냐'는 탄식의 근본 원인은 국가권력 사유화로 인한 국가시스템 붕괴다. 그 중심에 청와대와 검찰, 국정원이 있다"며 "부패·불의한 권력기관부터 대수술해야 무너진 공직기강을 다시 확립하고 제대로 된 나라로 갈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대통령 24시간 공개해 대통령이 직접 국민과 소통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5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권력적폐 청산을 위한 긴급좌담회’ 기조연설에서 "권력기관 대개혁으로 새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며 청와대·검찰·국가정보원 등 '권력 적폐 청산 3대 방안'을 제시했다. 문 전 대표가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 문재인 '권력적폐 청산 3대 방안' 제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5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권력적폐 청산을 위한 긴급좌담회’ 기조연설에서 "권력기관 대개혁으로 새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며 청와대·검찰·국가정보원 등 '권력 적폐 청산 3대 방안'을 제시했다. 문 전 대표가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권력의 적폐 청산과 관련한 문 전 대표의 구체적인 주장은 다음 세 가지로 요약된다.

▲ 첫째, 대통령의 24시간을 공개하고 대통령 집무 청사(현 청와대)를 광화문으로 이동하는 등 청와대 특권을 포기하며 ▲ 둘째, 수사·기소권 분리와 자치경찰 전국 확대,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 신설 등을 통해 검찰 권력을 개혁하고 ▲ 셋째, 간첩 조작·국민 사찰 논란 등을 일으킨 국가정보원을 해외 안보정보원으로 개편하겠다는 얘기다.

문 전 대표는 또 근래 '최순실-박근혜 게이트'를 의식한 듯 "고위공직자 수사처를 신설해 대통령과 대통령의 친인척, 측근 등 특수관계자도 수사대상에 포함시키겠다. 고위공직자 부패·비리를 뿌리뽑고, 누구에게나 평등한 법 정의를 실현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전 대표 측에 따르면 이는 "국가권력의 부정부패에 분노한 국민들의 촛불민심을 반영한 정책구상"이다. 문 전 대표는 "1천만 촛불국민은 공정한 나라, 원칙과 상식이 똑바로 선 나라를 만들라고 명령하고 있다"며 "저는 그 명령을 받들어 무엇보다 먼저 권력기관의 적폐를 청산하고 정의가 이기는 시대를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긴급좌담회는 박광온 민주당 의원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토론에는 신경민 의원, 박범계 의원, 김인회 교수(인하대 법학대학원), 서보학 교수(경희대 법학대학원), 김남준 변호사 등이 참여했다.

한편 같은 날 오전 발표된 1월 5일 발표된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 전 대표는 지난주 12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5.5%포인트 오른 28.5%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 발표, '레이더P' 의뢰 실시).

다음은 문 전 대표가 발표한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정책구상' 내용 전문이다.

<권력기관 대개혁으로 새로운 나라를 만들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정권교체의 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17 정유년 대한민국은,
이순신 장군의 비장한 재조산하(再造山河) 정신으로
우리 역사상 가장 큰 도전과 변혁이 시작되는 해로 기록될 것입니다.
저는 오늘 국민 여러분께 그 첫 약속으로,
권력기관을 대개혁해 국가 시스템을 바로 잡고
반듯하고 공정한 나라의 기틀을 세우기 위한 약속을 가장 먼저 드리고자 합니다.

이게 나라냐는 탄식의 근본 원인은,
국가권력 사유화로 인한 국가시스템 붕괴입니다.
그 중심에 청와대와 검찰, 국정원이 있습니다.

부패하고 불의한 권력기관부터 대수술해야
무너진 공직기강을 다시 확립하고 제대로 된 나라로 갈 수 있습니다.
저는 오늘, 새로운 나라로 가기 위한 첫걸음으로
권력적폐 청산 3대 방안을 제시합니다.

첫째, 청와대 특권을 버리고 국민과 소통하겠습니다.

적폐청산의 시작은 국민과 함께하는 청와대입니다.
국민 위에 군림하는 대통령의 특권을 내려놓고
대통령과 국민 사이를 가로막는 장벽을 허물겠습니다.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고 대통령이 직접 국민과 소통하겠습니다.

국민대통령 시대에 대통령이 있을 곳은 구중궁궐이 아니라 광화문 청사입니다. 
대통령 집무 청사를 광화문으로 옮기겠습니다.
청와대와 북악산은 국민들에게 돌려드려
수도 서울을 상징하는 시민휴식공간으로 만들겠습니다.

사실상 대통령 휴양지로 사용해온 '저도' 역시 시민들에게 돌려드리겠습니다.
저도 반환은 지역 어민들의 생업권, 경남도민들의 생활편의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대통령의 추억 저도'를 '국민의 추억 저도'로 만들겠습니다.

또한 '대통령의 24시간'도 공개하겠습니다.
대통령의 일과가 국민들께 투명하게 보고되도록 하겠습니다.
대통령 인사를 투명하게 시스템화하고
'인사추천 실명제'로 추천부터 인사 결정의 전과정을 기록으로 남기겠습니다.
밀실 정실 인사가 감히 발붙이지 못하도록 제도화 하겠습니다.

대통령 경호도 국제표준에 맞춰야 할 시대가 됐습니다.
선진국 대부분은 대통령 직속 경호실이 없습니다.
우리도 권력의 상징이었던 청와대 경호실을 경찰청 산하 '대통령 경호국'으로
위상을 조정할 필요가 있습니다.
광화문 대통령 시대에 맞춰 국민에게 가깝게 다가가는
새로운 경호문화를 정착시키겠습니다.

둘째, 확실한 검찰개혁으로 법치의 기본을 바로 세우겠습니다.

검찰개혁의 첫 걸음은 부패한 정치검찰의 청산입니다.
권력사유화의 도구가 되었던 정치검찰은 엄정하게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부패검찰, 정치검찰을 청산하지 않고서는 법치를 똑바로 세울 수 없습니다.

무소불위의 검찰권력을 제어하기 위해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하여
견제와 균형의 원리가 제대로 작동되도록 하겠습니다.
세계에서 유례없이 검찰이 독점하고 있는 일반적인 수사권을 경찰에 넘기고,
검찰은 원칙적으로, 기소권과 함께 기소와 공소유지를 위한
2차적,보충적 수사권만 갖도록 할 것입니다.

그와 동시에 현재 제주특별자치도에서만 시행하고 있는 자치경찰을 전국으로 확대하여
국가경찰의 업무 가운데 민생치안 등
지방행정과 연계되는 치안행정을 지방분권하겠습니다.
또한 경찰에 대한 민주적통제를 강화하기 위해 '경찰위원회'를 실질화 하겠습니다.

이와 함께 특별사법경찰인 노동부 근로감독관의 실질수사권을 강화하여
사실상 '노동경찰'이 되도록 함으로써 힘 없는 노동자의 권익을 보호하겠습니다.
특히 최저임금 위반 행위를 철저히 단속하겠습니다.

또한 검찰과 경찰은 물론 모든 고위공직자가 더 이상 권력의 병풍 뒤에 숨어
부정부패에 가담할 수 없도록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를 신설하겠습니다.
대통령과 대통령의 친인척, 측근 등 특수관계자도 수사대상에 포함시키겠습니다.
고위공직자 부패와 비리를 뿌리뽑고, 누구에게나 평등한 법 정의를 실현하겠습니다.

셋째, 국정원을 해외안보정보원으로 개편하겠습니다.

그 동안 국정원은 국내정치에 깊숙히 개입했습니다.
간첩을 조작하고 국민을 사찰했습니다.
불법선거운동을 일삼았습니다.
국민사찰, 정치와 선거개입, 간첩조작, 종북몰이 등
4대 범죄에 연루되고 가담한 조직과 인력은 엄중히 책임을 묻겠습니다.

국정원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정보기관으로 쇄신하겠습니다.
국내 정보수집 업무를 전면 폐지하고 대북한 및 해외, 안보 및 테러, 국제범죄를 전담하는
최고의 전문 정보기관(한국형 CIA)으로 새 출발하게 하겠습니다.
훨씬 강한 안보 능력과 정보력을 갖춘 정보기관으로 거듭나게 해
국민의 신뢰를 되찾겠습니다.

이와 함께 간첩조작 등으로 인권을 유린하고 국내정보활동의 빌미가 되어왔던
국정원의 수사기능을 없애겠습니다.
대공수사권은 특별히 국가경찰 산하에 안보수사국을 신설하여
대공수사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지금 우리 앞에 산적한 국가적폐를 대청소하지 않고서는
희망의 나라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1천만 촛불국민은 공정한 나라, 원칙과 상식이 똑바로 선 나라를 만들라고
명령하고 있습니다.
보수와 진보를 넘어 단지 나라다운 나라, 정상적인 나라를 만들라는 소박한 요구 입니다.
이제 국민의 명령에 정치가 답해야 합니다.

저는 그 명령을 받들어 무엇보다 먼저 권력기관의 적폐를 청산하고
정의가 이기는 시대를 만들겠습니다.
저항이 클 것입니다.
험난한 과정이 될 것입니다.
그래도 해 내겠습니다.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하는 일에 타협은 없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2017.1.5.
문 재 인



댓글33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