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원순 서울시장 여수 촛불집회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 시장
▲ 박원순 서울시장 여수 촛불집회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 시장
ⓒ 곽준호 기자 제공

관련사진보기


24일 오후 5시 여수 흥국체육관 앞길에서 열린 제12차 '박근혜 퇴진' 여수시민 촛불집회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참석해 시민 자유발언에 나섰다.

박 시장은 "지금의 낡아빠진 대한민국을 새롭게 바꾸기 위해 재벌과 검찰개혁, 청와대 권력 교체가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이어 "재벌들은 700조 넘는 돈을 쌓아 놓고 있는데 국민은 1300조에 이르는 가계부채에 시달린다"며, "중소기업, 자영업자도 열심히 일하면 잘 살 수 있는 나라를 여러분과 함께 만들고 싶다"고 대권 의지를 피력하였다.

또한 그는 "아침 일찍 팽목항을 다녀왔다. 아직도 돌아오지 못하는 아이들을 기다리는 미수습자 9명의 가족 어머니들의 눈물을 보았다. 국민의 안전조차 제대로 보장하지 못하는 나라는 제대로 된 나라가 아니다"고 하였다. "지금 아이들이 잘못된 교육제도 때문에 매일 하루 1.5명씩 자살한다"며 "청소년들이 꿈을 맘껏 펼칠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도 말했다.

자유발언이 끝난 뒤, 기자는 '대선 무효소송' 관련해 박 시장과 다음의 짤막한 인터뷰를 하였다.

- 2013년 1월 4일에 서울-경기지역 시민 2천 명이 '18대 대선은 관권부정선거다'며 대법원에 대선 무효소송을 제기하였다. 하지만 대법원은 3년 11개월 넘게 뭉개고 있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저는 기본적으로 지난 대선은 선거부정이 심각하게 있었고 사실상 무효였다고 생각한다. 국정원이 광범위한 댓글부대를 운영했고 그것에 대한 검찰 수사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는 것도 알려져 있다. 이는 명백히 선거부정, 선거개입이 있었다는 것을 얘기하는 거고, 제대로 된 수사와 재판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본다."

- 야당, 대선 주자들도 이 문제에 대해선 말을 잘 안 한다.
"아마도 그것은 당시 민주당과 문재인 대표 입장에서는 선거불복이라고 하는 또 다른 역풍이 불까봐서 그럴 거라 생각한다. 엄격히 말하면 어쨌든 선거부정, 선거개입이 있었던 건 분명하다. 요즘 일반 국회의원이라도 아주 사소한 것 갖고도 선거무효가 나오지 않는가."

- 최근 양승태 대법원장에 대해 청와대가 국정원을 동원해 사찰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곽노현 전 서울시 교육감은 "혹시 그런 것 때문에 대법원이 대선 무효소송 재판을 안 하는 거 아니냐"는 내용의 글을 쓰기도 하였다.
"그거야 알 수 없지만 어쨌든 대법원장에 대한 사찰이 있었다는 것은 민주국가에서 용납할 수 없다. 그거 하나만으로도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고 본다. 저도 개인적으로 박원순 제압 문건에서 보듯 국정원에서 지속적으로, 집요하게 사찰했다. 그런 일들 때문에 국민이 이처럼 들고 일어난 거다."

- 차기에도 이 같은 선거부정이 발생하면 어떻게 해야 하나?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여수솔샘교회(solsam.zio.to) 목사입니다. '정의와 평화가 입맞추는 세상' 함께 꿈꾸며 이루어 가기 원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