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서울 수색역 앞엔 불과 망치로 쇠를 떡 주무르듯 하는 형제 대장간이 있다.

형님 대장장이는 10대 초반인 '국민학교' 졸업 후 바로 대장간에서 일한 지 어언 49년째.
대장간 이름대로 든든한 동생이 함께 있어 주어 오래 일할 수 있었지 싶다.

형님 대장장이는 몇 년 전부터 문화재청의 초빙 교수로 대학에 강의를 나가고 있다.
앞면은 대장간, 뒷면은 교수직이 찍힌 형의 명함을 건네주는 동생의 표정이 자랑스러워 보였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