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월호 7시간 언급한 정유섭 "대통령은 노셔도 된다"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에 대해 "대통령은 노셔도 된다"고 발언하고 있다.
▲ 세월호 7시간 언급한 정유섭 "대통령은 노셔도 된다"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에 대해 "대통령은 노셔도 된다"고 발언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 5일 오후 5시 5분]

새누리당 정유섭(인천부평갑) 의원이 국조특위 황당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정 의원은 5일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에서 "(대통령이) 세월호 사건에 총체적 책임은 있지만 직접적인 책임은 없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현장 대응능력의 문제에서 비롯된 것이다. 대통령은 노셔도 된다, 7시간. 아무것도 아니다. 현장책임자 인사만 잘 해주면 대통령은 그냥 노셔도 된다"고 발언했다.

정 의원은 이날 '박근혜 게이트'에 청와대 인사 참사가 주 원인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병우 민정수석, 윤진숙 해수부 장관 등 거듭된 부적격 인사로 인해 화를 키웠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우병우 민정수석은 언론 등에서 부적격이었다. 그러나 최순실 등이 우병우 장모 등과 친분이 있어 발탁된 것"이라며 "대통령이 부적격 미달 인사임에도 채용했다"고 질타했다.

정 의원은 "야당에서 세월호 7시간을 탄핵소추안으로 발의했는데 저는 부동의한다"면서 "왜냐, 대통령의 공세를 위한 공세일 뿐이다. 세월호 참사 당시에 대통령이 여객선 안전관리에 총책임을 지는 해양수산부 장관으로 누굴 임명했느냐가 중요했다"고 진단했다.

정 의원은 "전두환 전 정권에도 경제수석을 잘 임명해, 대통령이 경제에 관심 없어도 잘 돌아갔다"는 발언도 했다.

당시 야당 의원들은 정 의원 발언에 "본질을 흐리지 말라"고 강력 항의했다. 그러자 정 의원은 "적재적소 인사가 잘돼야 한다는 의미"였다고 해명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논평을 통해 "정 의원 발언은 나름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기 위한 충정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의 무능·무책임·무공감을 인정한 자백에 불과하다"고 혹평했다.

덧붙여 시당은 "현장 대응이 잘 되고 있으면 대통령은 놀아도 된다는 정 의원의 말은 '대통령은 국민이 삶의 현장에서 겪는 고통과 아픔에 대한 공감 능력이 없는 비인간적인 사람'이라는 증언과 다름없다"고 일갈했다.

정 의원 블로그도 수백개의 비난 댓글이 쏟아 졌다. 누리꾼 A씨는 "세상에 기가 막혀서... 자식이 물에 빠져 죽을 지경인데 경찰이 구하면 되지 부모는 놀아도 되나요?"라며 "머리는 생각하라고 있는 거예요.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이게 장난인가요"라고 비판했다.

누리꾼 B씨도 "네이버 카페 엄마들 분노 중입니다. 다음 선거에 나올 생각 마세요. 국민의 한사람으로 오늘 말씀 두고두고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지역주민 C씨는 "인천시민들은, 부평갑 유권자들은 의원님의 말을 이제 믿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행동으로 보여주십시오"라고 한 뒤 "개인 블로그에서의 발언은 이제 신뢰할 수 없습니다. 공식적인 자리에서 탄핵 찬성을 약속해 주세요"라고 촉구했다.

덧붙이는 글 | 인천포스트 송고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