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야3당 '탄핵 공조'가 위태위태해 보입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1일 국회에서 만나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발의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세 사람의 입장차가 드러났습니다. 추미애 대표와 심상정 대표가 '오늘(1일) 탄핵안 발의, 2일 의결'을 주장한 반면, 박지원 원내대표는 '비박 협력 없이 발의할 수 없다'며 입장을 달리했습니다.

"오늘 탄핵 발의가 국민의 명령"이라는 주장과 "탄핵 발의가 아닌 가결이 목표"라는 주장이 부딪히는 모양새입니다.

각 당의 셈법이야 차이가 있겠지만, 한 달에 걸쳐 주말마다 거리에서 촛불을 들었던 국민들의 속은 부글부글 끓고 있습니다.

이런 야3당의 모습을 지켜본 국민들의 싸늘한 민심 댓글을 전합니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행복의 무지개가 가득한 세상을 그립니다. 오마이뉴스 박혜경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