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와대 문고리 권력' 이재만 검찰 출석 박근혜 대통령 최측근으로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는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 등에 대해 조사를 받기 위해 소환되고 있다.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은 "최순실 인사에 얼마나 개입했나, 최순실 얼마나 자주 만났나"라는 기자들 질문에 "사실 있는 그대로 성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이디는 왜 공유하셨나, 검찰에서 말할 수 있는 것 왜 국민 앞에서 왜 말씀 못 하십니까"라는 기자들의 질문공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괄한 채 검찰 조사실로 향했다.
▲ '청와대 문고리 권력' 이재만 검찰 출석 박근혜 대통령 최측근으로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는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 등에 대해 조사를 받기 위해 소환되고 있다.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은 "최순실 인사에 얼마나 개입했나, 최순실 얼마나 자주 만났나"라는 기자들 질문에 "사실 있는 그대로 성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이디는 왜 공유하셨나, 검찰에서 말할 수 있는 것 왜 국민 앞에서 왜 말씀 못 하십니까"라는 기자들의 질문공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검찰 조사실로 향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한나라당 대표 시절부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언론의 자유로운 취재를 막아왔던 이재만·안봉근 대통령실 비서관들은 검찰에 소환되는 순간까지도 언론을 무시하는 행태를 보였다.

14일 오전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의 최순실 게이트 수사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문고리 3인방' 중 2인(정호성 부속비서관은 구속 상태)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연달아 출석하는 장면은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현재까지 이들은 참고인일 뿐이지만 최순실씨와 박근혜 대통령 사이에 이뤄진 일들을 소상히 알고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대통령 최측근이기 때문이다.

참고인일 뿐인 이들에 대한 소환계획을 검찰이 2시간 정도 앞서 언론에 알려준 것도, 이 사건의 진상을 가장 잘 알고 있을 이들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들 문고리 권력들은 포토라인을 무시하거나 무성의한 답변으로 일관했다.

안봉근 전 대통령실 국정홍보비서관의 출석은 오전 10시로 예정됐으나, 이보다 앞선 9시 25분경 서둘러 검찰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취재기자들은 아직 포토라인에 대기하지 않은 상황이었고, 청사 안에서 기자들을 마주친 안 전 비서관은 "검찰조사에서 성실히 답변하겠다"는 말만 하고 엘리베이터에 올랐다.

이재만 전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은 예정됐던 시각에 맞춰 10시 25분 포토라인 앞에 섰다. 여러 의혹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지만 안 전 비서관과 같은 답변만 4~5차례 반복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의원이었던 시절부터 20년 가까이 지근거리에서 보좌해온 이들은 언론에 적대적인 것으로 유명했다. '이재만을 통하지 않고는 박근혜를 만날 수 없다'는 평가를 받았던 이 전 비서관이 박 대통령의 인터뷰와 기자간담회를 최소화하면서, 일부 언론 취재기자들과만 가까운 관계를 유지하도록 했다는 것은 널리 알려졌다. 당시 이 일부 기자들은 정치부 기자들 사이에서 '7공주'라 불리기도 했다. 

소환된 안봉근 "검찰에서 말하겠다"  박근혜 대통령 최측근으로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는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최순실씨가 청와대 검문없이 출입하도록 도운 의혹과 국정원, 검찰 등 권력기관의 인사 개입 등에 대해 조사를 받기 위해 소환되고 있다.
▲ 소환된 안봉근 "검찰에서 말하겠다" 박근혜 대통령 최측근으로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는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최순실씨가 청와대 검문없이 출입하도록 도운 의혹과 국정원, 검찰 등 권력기관의 인사 개입 등에 대해 조사를 받기 위해 소환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안봉근 전 비서관은 언론 취재에 더욱 적대적이었다. 국회의원 박근혜의 수행비서였던 안 전 비서관은 박 대통령의 일정을 좇아 현안 관련 질문을 던지는 기자들을 몸으로 밀어내기로 유명했다. 사전에 합의된 취재가 아니라는 이유였다. 이런 식으로 자유로운 취재가 봉쇄되기 시작하면서 '국회의원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 박근혜',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박근혜'에 대한 취재는 '사전조율된 질문'과 '미리 준비한 답변'으로 채워졌다.   

이들은 이날 참고인으로 소환됐지만, 검찰 조사 내용에 따라 최순실씨의 국정농단에 관여한 피의자로 전환될 가능성도 있다.


댓글1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