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난 민심 퇴진 박근혜 처벌
▲ 성난 민심 퇴진 박근혜 처벌
ⓒ 고성미

관련사진보기


제주 시청 앞 성난 민심
▲ 제주 시청 앞 성난 민심
ⓒ 고성미

관련사진보기


1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100만 명 이상의 시민이 모여 '박근혜 하야'를 외치는 가운데 제주에서도 함께 같은 구호를 외쳤다.

12일 오후 제주시청 앞 어울림마당에서 2000명가량의 시민이 모여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외쳤다. 현장에서 눈에 띄는 점은 집회 참가자의 1/3가량이 중·고등학생이었다는 점이다.

박근혜  퇴진하라
▲ 박근혜 퇴진하라
ⓒ 고성미

관련사진보기


이게 나라냐 박근혜는 퇴진하라
▲ 이게 나라냐 박근혜는 퇴진하라
ⓒ 고성미

관련사진보기


집회 분위기는 평화적이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박근혜는 하야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한편으로는 현장에서 벌어지는 문화 공연도 함께 즐겼다. 경찰과의 충돌도 없었다.

시민들의 발언도 이어졌다. 발언대에 오른 한 학생은 "지금은 학업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면서 "우리가 이 현장에서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는 게 더 중요하다"라고 말하기도 해 큰 호응을 이끌었다.

이후 집회 참가자들은 제주시청을 두 바퀴 돈 뒤 촛불집회를 이어갔다. 집회 참가자들은 오후 9시께 자진해산했다. 다음은 12일 제주 집회 당시 촬영한 행진, 집회구호, 청소년 시국선언 동영상이다.






덧붙이는 글 | 11.12 제주에서 보내는 함성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섬, 우도에서 살고 있는 사진쟁이 글쟁이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