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말어때
ⓒ 피클

관련사진보기


박정희 대통령 기념재단이 광화문에 박정희 동상을 세우겠다고 밝히면서 시끄럽습니다. 박근혜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를 역임한 정홍원 전 총리가 추진위원장을 맡아 "동상 하나 떳떳하게 세우지 못하는 현실은 이제 극복돼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서울시가 동상 건립 불가를 천명하면서 실제로 세워질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3일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조건부 찬성' 입장을 밝혀 화제가 되었습니다. 노 대표는 YTN 라디오 '최영일의 뉴스 정면승부'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어이없는 주장"이지만 "광화문 지하 100m에 묻는다는 검토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노 대표의 재치있는 답변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누리꾼 사이에서 '최고의 입담'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댓글1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