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일 저녁 창원 한서병원 앞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하야, 새누리당 해체, 창원 시국촛불' 집회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거리행진하고 있다.
 3일 저녁 창원 한서병원 앞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하야, 새누리당 해체, 창원 시국촛불' 집회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거리행진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3일 저녁 창원 한서병원 앞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하야, 새누리당 해체, 창원 시국촛불' 집회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거리행진하고 있다.
 3일 저녁 창원 한서병원 앞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하야, 새누리당 해체, 창원 시국촛불' 집회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거리행진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새누리당이 대한민국을 망쳤다. 보고 가만히 있을 것입니까?"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터진 뒤 '박근혜 대통령 하야'와 '새누리당 해체'를 요구하는 외침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경남에서는 연일 시국선언과 촛불집회, 거리행진 등이 벌어지고 있다.

고 백남기 농민 분향소가 있는 창원 한서병원 앞 광장에서는 3일 저녁 '박근혜 하야, 새누리당 해체, 창원 시국촛불' 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고등학생을 비롯한 노동자와 시민 등이 참석했다.

시민들은 "인사 말고 하야 하라"거나 "국민의 명령이다, 박근혜는 하야하라", "창원시민 함께 해요"라고 외쳤다.

박홍진씨는 "박근혜정부 들어선 뒤 세월호 참사를 비롯한 많은 일들이 벌어졌다. 그 때는 왜 그런가 싶었는데, 지금은 왜 그런 일들이 일어났는지 알 것 같다"며 "그 해답은 대통령을 끌어내리는 거 밖에 없다"고 말했다.

손정훈(경남청년유니온)씨는 "지금 청년실업률이 엄청나게 높고, 공무원시험 경쟁률도 높다. 행복지수는 OECD 국가 가운데 꼴찌다"며 "그런데 누구의 자식 정유라는 온갖 특혜를 받으며 메달을 따고 입학하고 학점을 받았다. 그런 것을 볼 때마다 청년들은 자괴감이 든다"고 말했다.

서영옥(창원여성회)씨는 "박근혜는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서 리더쉽을 보여줄 것이라 했지만 그 기대를 한 순간에 무너뜨렸다. 최순실의 국정농단과 부정축재를 보니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박근혜와 최순실 사태를 보면서, 전체 여성들이 매도 당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촛불집회 참가자들은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인도를 따라 2km 정도 떨어져 있는 대동백화점 앞까지 행진했다.

'박근혜 하야, 새누리당 해체, 창원 시국촛불' 집회가 3일 저녁 창원 한서병원 앞 광장에서 열렸다.
 '박근혜 하야, 새누리당 해체, 창원 시국촛불' 집회가 3일 저녁 창원 한서병원 앞 광장에서 열렸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3일 저녁 창원 한서병원 앞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하야, 새누리당 해체, 창원 시국촛불' 집회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거리행진하고 있다.
 3일 저녁 창원 한서병원 앞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하야, 새누리당 해체, 창원 시국촛불' 집회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거리행진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시국대회 4일 저녁 창원... 내서주민회 등 곳곳 예정

'박근혜 하야'를 요구하는 움직임은 계속된다. 민주노총 경남본부와 경남시국회의는 4일 오후 6시30분 창원 정우상가 앞에서 "박근혜 하야, 새누리당 해체, 노동개악 폐기, 경남시국대회"를 연다.

참가자들은 먼저 이날 오후 6시 창원 상남동 분수광장에 모여 투쟁 발언한 뒤 정우상가 앞까지 행진한다. 집회에서는 김영만 비상시국회의 의장의 대회사를 시작으로 노동자와 농민, 청년, 학생, 여성 등 여러 계층의 시민 발언이 이어지고, 공동선언문을 발표한다.

5일 진주와 김해에서 시국대회가 열린다.

창원 마산회원구 내서읍 주민들로 구성된 '내서주민회'는 오는 10일 오후 6시30분 내서사거리에서 '박근혜 하야 촛불집회'를 열고 시국선언문을 발표한다.

또 경남지역 학부모들은 오는 8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학부모 선언'하고, 청년단체와 경남여성연대 등 여성단체들은 각각 9일 시국선언할 예정이다.

3일에도 시국선언이 곳곳에서 벌어졌다. 김해 인제대 학생 1055명과 인제대 민주동문회가 각각 시국선언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했다.

또 사천지역 야당과 시민단체, 학부모 등이 이날 새누리당 여상규 국회의원 사천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도 이날 경남도의화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요구했다.

고 백남기 농민 분향소가 있는 창원 한서병원 앞 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펼침막이 걸려 있다.
 고 백남기 농민 분향소가 있는 창원 한서병원 앞 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펼침막이 걸려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3일 저녁 창원 한서병원 앞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하야, 새누리당 해체, 창원 시국촛불' 집회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거리행진하고 있다.
 3일 저녁 창원 한서병원 앞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하야, 새누리당 해체, 창원 시국촛불' 집회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거리행진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