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위원장 정영훈)이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와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더민주 중앙당은 '대통령 하야'를 아직 당론으로 결정짓지 못했지만, 경남도당이 하야를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정영훈 위원장과 지역위원장, 당원들은 3일 오전 경남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통령은 자리에서 물러나 조사부터 받으셔야 한다"고 밝혔다.

정영훈 위원장은 "무거운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국민의 뜻은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에 손을 떼야 한다는 것"이라고, 김지수 경남도의원은 "제1야당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 박근혜는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하귀남 위원장(마산회원)은 "대통령이 인정하고 책임을 져야 해결이 된다"고, 김종길 위원장(진해)은 "시민들의 분노를 담아서 함께 하겠다"고, 박남현 위원장(마산합포)은 "요즘 정치뉴스가 대부분인데 많이 줄어들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윤권 수석부위원장은 "지금 탄핵 절차가 진행되고 있지 않지만 그와 다를 바 없다"고, 김기운 위원장(창원의창)은 "국민이 뽑은 대통령을 국민이 내려오라고 하는데 하루 빨리 하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영훈 위원장은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게 아직 중앙당 당론과 다르지만, 그것은 지역민의 여론을 반영해서 하게 된 것"이라 말했다.

더민주 경남도당은 지역위원회별로 아침저녁으로 거리에서 '대통령 하야 선전전'을 벌이고 있으며, 오는 4일 창원 정우상가 앞에서 열리는 '경남시국대회'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3일 오전 경남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통령은 자리에서 물러나 조사부터 받으셔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3일 오전 경남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통령은 자리에서 물러나 조사부터 받으셔야 한다"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더민주 경남도당은 회견문을 통해 "국민들은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더 이상 수행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개각 발표를 철회하고 모든 국정에서 즉시 손을 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검찰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한 치의 의혹도 없이 철저히 수사해야 하고, 국기문란의 주범인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에 대한 조사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며 "최순실의 개인비리와 일탈 정도로 수사를 마무리하려 했다가는 검찰 전체가 문을 닫게 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더민주 경남도당은 "국회는 즉시 특검을 가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개각을 철회하지 않고, 검찰은 대통령 수사에 착수하지도 않은 채, 청와대와 검찰이 사태를 미봉하기 위한 꼼수만 계속 부린다면 더 큰 국민적 저항과 불행에 직면할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더민주 경남도당은 "도민들이 요구하면 박근혜 대통령 퇴진투쟁의 선봉에 설 것"이라며 "도민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정치,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싸우겠다"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