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내 대선 예비주자들과 최순실게이트 관련 수습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내 대선 예비주자들과 최순실게이트 관련 수습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새누리당 차기 대권주자인 김무성 전 대표도 박근혜 대통령에게 김병준 신임 국무총리 내정자 지명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2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저는 최순실 사태 이후 그동안 '어떻게든 헌정 중단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었다"면서 "그러나 오늘 대통령께서 일방적으로 김병준 총리를 지명하는 방식은 사태 수습에 도움이 되지 않고 거국중립내각의 취지에도 어긋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리더십을 복원하고 국정 정상화를 위해 필요성이 인정되는 거국중립내각은 야당이 주장해서 이를 여당이 수용했고, 각계각층의 지도자들이 여기에 동조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상황에서 대통령이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총리를 지명한 것은 국민 다수의 뜻에 반하는 길이다. 특히 경제부총리와 국민안전처 장관까지 내정한 것은 거국중립내각은 물론 책임총리제도 아님을 의미한다"고 비판했다.

즉, 여당이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으로 대통령 탄핵과 하야 요구가 공공연히 나오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거국중립내각이라는 수습책을 내놨는데 박 대통령이 이를 어그러뜨렸다는 얘기다. 실제로 야당에서는 이번 '돌발' 개각을 계기로 하야 요구를 본격적으로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박 대통령과 야당 모두에게 '재고'를 당부했다. 그는 "대통령께서는 김병준 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거국중립내각의 취지에 맞게 국회와 상의해서 결정해야 한다"라면서 "야당도 감정적 대응을 자제하고 어떻게 해서든지 헌정 중단을 막으면서 국가의 장래를 같이 협의해 나가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