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는 2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대통령은 ‘박근혜-최순실 국기문란’ 행위에 책임지고 "퇴진" 할 것을 촉구했다.
▲ 박근혜 퇴진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는 2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대통령은 ‘박근혜-최순실 국기문란’ 행위에 책임지고 "퇴진" 할 것을 촉구했다.
ⓒ 김갑봉

관련사진보기


인천시민연대, "박근혜 퇴진, 새누리당 해산"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연일 지속되고 있다.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도 '최순실 국정농단'에서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으로 바뀌었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아래 인천시민연대)는 2일 오전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헌정 사상 유례가 없는 국정난맥상이 대통령에 의해 저질러졌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박근혜-최순실 국기문란' 행위에 책임지고 "퇴진"할 것을 촉구했다.

인천시민연대는 "국민이 헌법에 따라 위임한 국가 최고통수권한을 대통령이 사사롭게 농단했고, 집권 여당은 이를 감추고 방조했으며, 보수 기득권은 이 터무니없는 권력에 기생해 국정농단을 옹호하는 데 혈안이 됐다"라면서 "피 흘려 쌓아왔던 민주주의의 역사를 거꾸로 돌린 박근혜 정부의 국가 통치라는 것이, 고작 최순실 따위의 근거 없는 국정농단 세력의 전횡에 의지한 아집과 불통의 정치였단 말인가"라고 개탄했다.

인천시민연대는 "이것이 과연 피로서 지키고 피땀으로 쌓아올린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민낯이란 말인가? 누가 이런 부끄러운 나라, 온 나라의 비웃음과 조롱을 받는 국가를 만들었는가? 지금 온 국민은 묻는다. 누가 이 엉터리 나라를 만들었는가? 최순실인가? 청와대 정문을 제집 드나들듯 했다는 저 최순실이라는 무녀인가? 지금도 검찰과 새누리당은 이 희대의 국정파탄을 '최순실 게이트'라 부르고, 최순실에게 모든 책임을 돌리고 있다. 과연 그런가?"라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헌법 정신과 법을 위반하며 특정 개인들에게 의지해 권력을 행사한 박근혜는 더 이상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니다"라고 한 뒤 "뿐만 아니라 독재자 박정희의 딸이라는 후광을 이용해 '친박'이니 '진박'이니, '원조친박'이니 '뼈박'이니 내세우며 국정파탄을 적극적으로 거든 새누리당의 정치적 책임 또한 가볍다 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인천시민연대는 또 "국정이 농단되는 동안 세월호참사가 발생했고, 민주와 평화로 가는 역사의 도정을 후퇴시킨 국정교과서 강행과 개성공단 폐쇄, 사드배치가 있었으며, 무차별적인 공권력에 백남기 농민이 쓰러졌다"라며 "인천시민들은 국정농단세력에 의해 저질러진 사드배치와 국정교과서 등 잘못된 국가정책의 전면 중단과 함께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즉각 요구한다"라고 덧붙였다.

인천시민연대는 현재 국가비상사태를 시급히 수습하기 위해 "가장 먼저 박근혜 대통령이 퇴진하고, 박근혜 정권을 탄생시키고 국정농단을 옹호한 새누리당은 해산해야 한다"라며 "'박근혜-최순실 국기문란' 행위에 대해 전면적이고 성역 없는 수사를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인천시민 비상행동' 발족 '박근혜 하야' 운동 본격화

박근혜 하야를 촉구하는 인천시민운동은 더욱 활발해지는 모양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여성회, 인천청년유니온 등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 20여 개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박근혜 게이트'로 규정하고, 진실규명과 국정 정상화를 위해서는 '박근혜 하야' 결단이 필요하다며, 2일 '박근혜 하야! 인천시민 비상행동(아래 박근혜 하야 인천행동)' 발족하고, 본격적인 하야 운동에 돌입했다.

'박근혜 하야 인천행동' 발족에 앞서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지난 10월 30일 오후 인천신세계백화점 앞에서 '박근혜 게이트 진실규명과 박근혜 하야 촉구' 시민서명 운동을 선포 한 뒤, 매일 저녁 '박근혜 하야 촉구' 시민 서명운동과 촛불집회를 진행하고 있으며, 2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며 '박근혜 하야 인천행동'으로 확대 됐다.

'박근혜 하야 인천행동'은 "최순실의 국정농단은 최순실 게이트가 아니라 박근혜 게이트다. 철저한 진실 규명을 위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특별법에 따른 특검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박근혜 게이트 해결과 대한민국 국정운영 정상화를 위해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 결단만이 해법이다."고 밝혔다.

'박근혜 하야 인천행동'은 민중총궐기투쟁본부와 백남기투쟁본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4.16연대, 민주주의국민행동이 공동으로 제안한 비상시국회의에 참여해 공동행동을 하겠다고 했으며, 인천지역 제 종교계, 학계, 여성계, 청년계, 노동계 등 각계각층과 광범위한 비상 시국행동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는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와 노동단체, 정당 등은 3일 저녁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1차 인천 촛불집회를 열 예정이다. 이어서 5일에는 서울 촛불 집회에 집중하고, 10일 2차 촛불집회를 열 예정이다.

박근혜 하야 촉구 시국선언을 했던 대학도 학내에서 시국대회를 열기로했다. 인하대와 인천대 각 총학생회와 각 단과대학학생회 등 학생자치기구는 3일 오후 각 대학에서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는 시국대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시사인천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