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만중 묺학상' 시상식이 1일 남해에서 열렸다.
 '김만중 묺학상' 시상식이 1일 남해에서 열렸다.
ⓒ 남해군청

관련사진보기


남해군이 1일, 유배문학관에서 제7회 김만중문학상 시상식을 열었다.

올해 김만중문학상의 수상작이 발표되고 시상식이 거행됐다. 올해 김만중문학상의 영예의 금상 수상자는 소설 부문에 '마지막 메이크업'의 이서진 작가, 시ㆍ시조부문에 '막사발 속 섬에 사는 이에게' 외 6편의 이병철 시인이 각각 선정됐다.

소설부문 금상 수상작인 '마지막 메이크업'은 역사소설이 주를 이루는 응모작들 중에서 단연 돋보이는 걸작으로 평가됐다. 살아 있는 인물의 심리 변화에 따라 박진한 행동이 전개돼 나가는 자연스런 소설적 장치를 갖춘 작품으로, 작가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들을 수 있었다고 심사위원들은 입을 모았다.

시․시조부문 금상 수상작인 '막사발 속 섬에 사는 이에게' 외 6편의 작품들은 대상의 이면을 들여다보는 섬세한 시선을 갖췄으며 산문시의 리듬적 자동성을 감각적 언어를 통해 지연함으로써 시를 되읽게끔 하는 힘을 갖췄다는 호평을 얻었다.

이 외에 소설부문 은상은 단편소설 '너의 목소리' 외 1편의 김민주 작가, 시ㆍ시조부문 은상은 `물방울의 발설` 외 6편의 강태승 시인이 각각 선정됐다.

부문별 금상과 은상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함께 각각 1500만 원과 10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되며 당선작은 책자로 발행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