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부패를 저지르는 자 반드시 하느님의 심판을 받는다 평화는 정의의 열매이다.
▲ 부패를 저지르는 자 반드시 하느님의 심판을 받는다 평화는 정의의 열매이다.
ⓒ 한국천주교 정의평화위원회

관련사진보기


시민단체, 학계에 이어 종교계도 시국선언에 동참했다.

1일 천주교·불교·기독교 단체가 일제히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 있는 결단을 촉구했다. 불교계는 하야 주장까지 터져 나왔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는 국민주권과 법치주의를 유린한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정평위는 "어떠한 불의와도 결탁하지 않는 용기와 엄정한 법 집행이 조속한 국정 정상화와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한 우선적 과제"라며 검찰의 엄중한 수사를 촉구헀다.

이어 "책임 전가나 사실 은폐 및 수습 지연은 국정 공백과 민심의 공황 상태를 가속화시킬 뿐"이라며 "또한 현재의 국가 위기를 이용하여 자신의 이익을 도모하려는 그 어떤 세력들의 부당한 개입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정평위는 신자들의 시국선언 동참을 독려하면서 "현 사태에 관심을 기울이고 민주주의의 회복을 위해 적극 참여해야 한다"며 "국정의 정상화와 국가의 안정을 위하여 인내하고 기도하면서 함께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도 "온 나라가 최순실이라는 이름으로 충격에 빠져 있다"며 "최순실씨가 청와대로부터 각종 자료를 받아 국정 전반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한 것인데 이 부분은 여야의 의견대로 특검을 도입해 철저히 조사해서 명명백백히 밝히면 된다"고 피력했다.

불교단체 공동행동·바른불교재가모임 등은 '식물대통령 박근혜 퇴진'을 외쳤다. 이들은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와 동조자들이 국정을 농단하고 헌법을 파괴한 책임을 지고 물러날 수 있도록 온 국민과 함께 힘써 나갈 것"을 천명했다.

덧붙이는 글 | 인천포스트 중복게재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