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내가 박 대통령 뽑아줬어. 그런데 너무너무 실망이 커요."
"저 영화 시나리오 쓰거든요? 막장... 이라는 말로도 설명이 안 돼요!"
"박 대통령에게 해줄 말? 있긴 있지, 쌍욕!" (분노&실망)
"실망스럽지만,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응원&관망)
"한마디만 해달라고요? 안 돼요, 저 감옥 가요." (공포)
"그냥 너무 힘들어요... 손님들이 지갑을 안 열어요...박근혜 정부 들어서" (민생)

최순실 사건으로 온 나라가 떠들썩하죠. 그런데 박근혜 대통령이 국민 앞에 내놓은 것은 달랑 95초짜리 사과문. 과연 시민들은 박 대통령에게 어떤 말을 해주고 싶을까요?

그 목소리가 듣고 싶어서, 저희가 영상에 담아보았습니다!


[촬영 뒷이야기]

겨우 1시간 남짓 거리를 돌아다녔는데,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셨습니다.
다양한 의견들이 나왔고, 예상 밖의 반응이 등장합니다.

우선, 시민 반응을 유형별로 분석해보았습니다.

1위: 실망, 분노

"내가 박 대통령 뽑아줬어. 그런데 너무너무 실망이 커요." (60대 아주머니)
"저 영화 시나리오 쓰거든요? 막장...이라는 말로도 설명이 안 돼요!" (어느 여고생)
"대통령이라는 분이 무당한테 홀려서, 가여워요." (20대 남학생)
"해줄 말이 있긴 있지. 쌍욕!" (술 취한 아저씨)

2위: 관망, 응원

"실망스럽지만,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포장마차 아저씨)
"그래도 정치 잘 해보려다가 이렇게 된 것 아닐까요? 사태를 지켜봐야죠." (청년 직장인)

3위: 민생, 생존

"정치 말할 힘이 없어, 그냥 먹고살기도 힘들어" (과일가게 사장님)
"박근혜 정부 들어와서 손님이 팍 줄었어요. 너무 힘듭니다..." (정육점 직원)

4위: 공포

"한마디 해달라고요? 안 돼요, 저 감옥 가요." (20대 남학생)
"판사님, 저는 아무것도 모릅니다." (20대 여학생)

참정권은 없지만... 용감한 학생들

영상에 담지는 못했지만, 세대별로 인터뷰에 대한 호응도는 극명하게 갈렸습니다.

①5060세대는 피켓과 카메라에 큰 거부감을 가졌습니다. 인터뷰 요청을 하면 10명 중 7~8명은 단박에 거절했습니다.
②반면 20대 대학생, 10대 고등학생은 10명 중 8~9명이 의사 표현에 적극 참여했습니다.

참정권, 투표권도 없는 고등학생들이 오히려 발언에 적극적이었다는 점이 인상 깊네요.

[마무리하며]

"해줄 말 없어...먹고 살기도 힘들어..."

시장 상인들로부터 가장 많이 들은 말입니다. 이 한마디가 촬영팀의 마음을 아프게 했습니다. 촬영을 마치며, 저희도 박근혜 대통령님에게 한 마디 전하고자 합니다.

"대통령님... 그거 아시나요? 우리 국민들은 지금 하루하루 겨우 버티고 있습니다. 이제 그만 정신 차리시고, 지금부터라도 부디 국민을 위한, 민생을 챙기는 정치를 해주십시오!"


덧붙이는 글 | 해당 영상은 '사회문제로 쑈!하다!' <쑈사이어티>의 Youtube, Facebook 채널에도 게재되었습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