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대 의대와 의학전문대학원 졸업생 97명은 18일 고 백남기씨의 직접 사인을 심폐 정지로 하고, 사망의 종류를 병사로 기재한 서울대병원의 사망진단서를 외인사로 바로잡아야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부산대 의대와 의학전문대학원 졸업생 97명은 18일 고 백남기씨의 직접 사인을 심폐 정지로 하고, 사망의 종류를 병사로 기재한 서울대병원의 사망진단서를 외인사로 바로잡아야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 부산대 의대 동문

관련사진보기


부산대학교 출신 현직 의사들이 고 백남기씨의 사인은 '외인사'가 분명하다며 지금이라도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직에 종사하고 있는 부산대 의대와 의학전문대학원 졸업생 97명은 18일 낸 성명에서 서울대병원이 백씨의 직접사인을 '심폐 정지'로, 사망의 종류를 '병사'로 기재한 점을 문제로 지적했다.

이들은 "직접 사인으로 심폐 정지를 적으면 안 되는 것이고, 중대한 외상으로 입원 후 발생한 합병증으로 사망에 이르렀을 경우 사망의 종류가 병사가 아니라 외인사"라고 밝혔다.

특히 이들은 백씨의 경우 "외상이 의심되는 정도가 아니라 명백한 외상사고"라며 "후배들이 배우고 있듯 저희도 그렇게 배웠으며, 대한민국 의사를 대변하는 의사협회에서도 진단서의 잘못을 지적하였다"고 강조했다.

부산대 출신 의사들은 "잘못된 진단서를 근거로 고 백남기 농민의 부검과 관련하여 유족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면서 "진단서 내용이 잘못된 것이라면 그에 근거한 부검 또한 정당성을 잃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서울대병원의 주장대로 병사로 귀결된다면 백남기 농민뿐 아니라 다른 국민에게도 좋지 못한 선례를 남기게 된다"면서 "외상에 의한 충격 후 입원 치료 중인 환자들의 사망 때마다 객관성이 부족한 사망진단서가 발행될 수 있으며, 중한 외상과 그로 인한 합병증으로 소생 가능성이 없는 환자들도 무의미한 연명 치료를 끝까지 다 받고 나서야 비로소 외인사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부디 지금이라도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기를 바란다"면서 "올곧은 의사의 길을 고민하는 후배들과 뜻을 같이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다른 많은 동료 의사들께도 호소한다"면서 "의사로서 여타의 간섭에 흔들리지 않고 환자에 대한 책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길에 힘을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3일에는 전국 15개 의과대학과 의학전문대학원 학생 809명이 백씨의 사인을 병사로 기재한 서울대병원 사망진단서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서 의대생들은 "선배들의 품에서 배운 지식이 현실의 권력과 위협에서도 당당할 수 있음을 보여달라"면서 "부디 목소리를 내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부산대 의대 졸업생들의 성명은 후배들의 호소에 대한 응답인 셈이다.

다음은 부산대 의대 및 의학전문대학원 졸업생들의 성명 전문이다.

대한민국 의사들과 함께 길을 찾습니다.

저희는 부산대학교 의대를 졸업하고 의료를 업으로 살아가는 의사들입니다. 얼마 전 백남기 농민의 사망진단서 및 사인과 관련하여 후배님들의 성명서 발표가 있었습니다. 뒤늦게나마 후배들의 뜻에 동참하고자 의견을 모았습니다.

2015년 11월 백남기 농민이 물대포에 맞아 급성 경막하 출혈 소견을 보여 수술 및 입원치료 중 지난달 25일 사망하였습니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국민으로서 슬프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으며 유족들에게 위로를 전합니다.

서울대 병원에서 작성한 '사망진단서'에는 직접 사인은 심폐 정지로, 사망의 종류는 병사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 진단서의 문제점은 이미 여러 차례 지적이 되었습니다. 직접 사인으로 심폐 정지를 적으면 안 되는 것이고, 중대한 외상으로 입원 후 발생한 합병증으로 사망에 이르렀을 경우 사망의 종류는 병사가 아니라 외인사입니다. 외상이 의심되는 정도가 아니라 명백한 외상사고입니다. 진단서 작성 지침에 나온 그대로이며, 고칠 것도 바꿀 것도 없습니다. 후배들이 배우고 있듯 저희도 그렇게 배웠으며, 대한민국 의사를 대변하는 의사협회에서도 진단서의 잘못을 지적하였습니다.

하지만 아직 잘못된 진단서를 근거로 고 백남기 농민의 부검과 관련하여 유족들이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진단서 작성은 당연히 주치의의 권리이자 의무이지만 그 내용이 의학적으로, 과학적으로 타당하게 작성되어야 진단서로서 인정될 것입니다. 진단서 내용이 잘못된 것이라면 그에 근거한 부검 또한 정당성을 잃게 됩니다.

또한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이 서울대병원의 주장대로 병사로 귀결된다면 백남기 농민뿐 아니라 다른 국민에게도 좋지 못한 선례를 남기게 됩니다. 외상에 의한 충격 후 입원 치료 중인 환자들의 사망 때마다 객관성이 부족한 사망진단서가 발행될 수 있으며, 중한 외상과 그로 인한 합병증으로 소생 가능성이 없는 환자들도 무의미한 연명 치료를 끝까지 다 받고 나서야 비로소 외인사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최고의 전문가도 실수할 수는 있습니다. 단순 실수일 것이라 생각하고 고쳐지길 기다렸지만, 상황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부디 지금이라도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기를 바랍니다. 부끄럽지만, 지금부터라고 올곧은 의사의 길을 고민하는 후배들과 뜻을 같이하겠습니다. 아울러, 다른 많은 동료의사들께도 호소합니다. 의사로서 여타의 간섭에 흔들리지 않고 환자에 대한 책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길에 힘을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2016년 10월 18일

부산대학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졸업생 97인


태그:#백남기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