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곡학아세라는 말이 있다. 요새 시국을 보면 이 사자성어가 떠오른다.
 곡학아세라는 말이 있다. 요새 시국을 보면 이 사자성어가 떠오른다.
ⓒ pixabay

관련사진보기


지식인들이 경멸의 대상이 되고 있다. 뭇사람들의 비웃음을 사면서 조롱의 대상이 되고 있는 이유는 곡학아세(曲學阿世) 때문이다. 이는 자신이 배운 학문을 왜곡해서 세상에 아첨하는 것, 또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지식이나 사회적 위치를 이용해 기회주의적으로 행동하는 태도를 가리키는 말로 어용학자의 그릇된 처세를 비웃는 말이다. 한마디로 지식인이 배운 대로 행동하지 못하고 입신출세를 위하여 권력자에게 아부하는 세태에 대한 냉소다.

유래는 사마천의 사기(史記) 유림전(儒林傳)과 십팔사략(十八史略)의 서한(西漢) 등에 나온다. 한나라 경제(景帝)는 보위에 오르자 정치를 잘해 볼 의욕으로 천하의 어진 선비들을 불러 모았는데, 그 중의 한 사람이 산동(山東) 출신 원고생(轅固生)이다.

나이는 아흔이나 되는 고령이었으나, 성품이 꼿꼿하고 바른 말 잘하기로 유명한 선비였다. 다른 대신들이 모두 반대를 했음에도 경제는 그를 등용한다. 원고생은 잘못이 있는 사람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꾸짖고, 황제 앞에서도 바른 소리를 멈추지 않는다. 주위 사람들이 조마조마한 상황이 계속된다.

같은 고향 출신으로 함께 등용된 젊은 학자로 공손홍(公孫弘)이란 자가 있었는데, 공손홍은 그러한 원고생을 깔보고 무시한다. '원, 늙은이가 분수도 모르고, 저 잘난 것만 알아 야단이로군.' 물론 원고생은 공손홍이 자기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알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원고생은 일부러 공손홍을 불러 세워 간곡히 충고한다.

"요즘 들어 학문이 정도(正道)를 잃고 속설(俗說)로만 흐르고 있으니 실로 걱정스럽네. 이런 유행이 계속된다면 학문의 전통이 어디 올바르게 후대에 전해지겠는가. 다행히도 자네는 젊을 뿐 아니라 학문을 남달리 좋아하는 사람인 줄 알고 있네. 그러니 부디 바른 학문을 제대로 열심히 익혀 세상에 널리 전하도록 하게나. 결코 바른 학문을 굽혀 세상에 아부하는 일이 없도록 하게.(務正學以言 無曲學以阿世)" 

공손홍은 그 말을 듣고 자기가 그동안 얼마나 잘못했는지를 뼈저리게 깨달으면서 얼굴이 빨개진다. 공손홍은 당장 무릎을 꿇고 사죄하며, 제자로 거두어 달라고 간청했다고 한다.

[장면①] 한국 최고 지성이라는 사람들의 모양새

증인선서하는 백선하 교수 고 백남기 농민 주치의 백선하 서울대병원 교수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 증인선서하는 백선하 교수 고 백남기 농민 주치의 백선하 서울대병원 교수가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요즘 우리 사회에 논란이 되고 있는 현장으로 돌아와 보자. 서울대학교 병원에서 발행한 사망진단서 한 장을 놓고 극한의 대립이 거듭되고 있다. 이미 백남기 농민의 경우 시위현장에서 경찰이 발사한 물대포를 맞고 의식을 잃었음은 자명한 사실이다. 그리고 1년이 넘게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사망했다.

그런데 그 사망진단서에 기재된 사망원인이 심폐정지, 즉 병사라는 것이다. 과거 서울대병원장을 역임한 인사는 물론이고 대한의사협회, 서울대 의대 총동문회 등 의료계 전반에서 매우 이례적으로 백씨의 사인은 '외인사'이며 병사라고 기재된 사망진단서에 오류가 있다고 한 목소리로 비판한다.

심지어는 의사고시에서 그와 같이 진단서를 작성하면 오답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오는 지경임에도 서울대병원과 백씨 주치의는 진단서를 변경할 수 없다는 입장만을 고수하고 있다. 오히려 서울대병원은 백씨의 '외상성' 경막하 출혈을 이유로 건강보험 급여 청구를 11차례 했던 것으로 드러났고,

결국 사망진단서 작성 내용과 보험금 청구 내역이 서로 모순된다는 지적까지 제기됐다. 서울대병원 측은 "진단서 변경은 검안한 의사가 아니면 할 수 없다"고 말하고 있다. 고 백남기 농민 사망과 관련해 사망진단서와 진료에 대한 서울대병원 특별조사위원회에서도 진단서 작성에 문제가 있음을 인정하고 있는 마당인데도 말이다.

국가 권력이 개입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이와 같은 진단서가 작성됐을까? 진실을 떠나서 서울대병원 측이 보여준 태도는 당당하지 못하다. 왜 사망진단서가 그렇게 작성됐는지를 명확하게 말하지 못한다. 병사로 작성된 사망진단서라 하더라도 잘못이 아니라는 점만을 강조하면서 애매한 언사로 위기를 면하려 할 뿐이다. 최고의 지성인이 보여야 할 전문성과 당당함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어쭙잖은 지식으로 권력에 아부하면서 국민들을 속이려드는 꼴이 전형적인 곡학아세다.

[장면②] 실세의 딸에게 보낸 메일... '네, 잘하셨어요'

이화여대에 등장한 '말'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교내 곳곳에 ‘비선실세’ 최순실 딸 정유라(승마특기생)의 부정입학 및 학사 특혜를 규탄하는 각종 대자보가 붙어 있다. 한 건물 승강기 입구에 '말' 머리 상이 설치되어 있다.
▲ 이화여대에 등장한 '말' 지난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교내 곳곳에 ‘비선실세’ 최순실 딸 정유라(승마특기생)의 부정입학 및 학사 특혜를 규탄하는 각종 대자보가 붙어 있다. 한 건물 승강기 입구에 '말' 머리 상이 설치되어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화여자대학교는 정권실세 자녀의 입학과 학사관리에 대한 특혜의혹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급기야는 교수들이 총장의 사퇴를 주장하고 나섰다. 명문사학 이화여대의 이미지가 만싱창이가 돼가는 양상이다.

이화여대의 해명은 명쾌하지 못하다. 당당하지도 못하다. 먼저 2014년 9월에 실시된 이화여대 모집요강에는 '원서접수 마감일 기준 최근 3년 이내 국제 또는 전국 규모의 대회에서 개인종목 3위 이내 입상자'만 지원 자격을 준다고 돼 있다. 이 기준에 따르면 '단체전'에서 입상한 정씨는 처음부터 자격 미달에 해당되며 그것도 원서접수 마감일 이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것이기 때문에 아예 지원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 이외 입학절차에서도 의문투성이가 많다. 그런데도 당당히 합격했다. 합격 후 학사관리는 더욱 엉망이다. 이화여대 교수들이 '문란하다'고 표현할 정도다. 2년간 거의 출석하지 않은 학생에게 온갖 특혜를 부여해가며 학점을 준다.

뿐만 아니라 담당교수가 학생에게 보여준 태도는 그야말로 가관이다. 거의 하인이 상전을 모시는 듯한 태도다. 이메일로 과제물을 받고 '네, 잘하셨어요' 그리고 나중에야 첨부서류가 빠진 것을 알고 '다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는 이메일을 보낸다. 기간을 지키지 않아도 좋고, 메일에 첨부된 서류를 확인하지도 않고 잘했다고 칭찬부터 한다.

이러고도 양식있는 교수라 할 수 있을까? 여러 가지 의혹제기에 대한 이화여대 측의 해명은 낯간지럽다. 어느모로 보나 명백히 잘못된 사항에 대해서 변명부터 한다. 도무지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자세다. 정말로 잘못을 구분하지 못할 정도로 무지하다는 말인가? 당당하지 못하고 굴종의 자세로 일관하는 상아탑의 모습이다.

[장면③] 죽어버린 4대강, 성찰 없는 말 뒤집기, 국정교과서에 힘 싣기

 4대강 사업으로 콘크리트에 막힌 강물이 흘러가지 못하고 유속이 사라지면서 물속에서 자라는 수초까지 미세입자로 뒤덮여있다.
 4대강 사업으로 콘크리트에 막힌 강물이 흘러가지 못하고 유속이 사라지면서 물속에서 자라는 수초까지 미세입자로 뒤덮여있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우리나라 지성을 대표하는 대학 교수들의 '난봉짓'은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이명박 정권의 4대강 사업으로 인해서 녹조가 창궐할 정도로 수질오염이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다. 4대강 사업을 밀어 붙이면서 동원된 사람들이 소위 전문가라고 자처하는 대학교수들이다.

그들이 정말로 자신들의 학문적 소신에 바탕을 둔 것이라면 지금의 수질오염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수질오염은 4대강 사업으로 인한 것이 아니라는 입에 발린 소리만 반복할 것이 아니라 그 원인을 분명히 밝혀줘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정권에 빌붙어 자리를 보전하기 위하여 자신의 학문적 소신을 굽힌 것으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 어느 행정자치부 장관(지금은 친박이라는 이름을 달고 국회의원으로 변신)은 자신이 지은 헌법 교과서에 나온 말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 자신도 모르는 내용을 교과서에 쓴 것이거나 정권에 비위를 맞추기 위하여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는 셈이다.

통합진보당 해산판결에 대해 노장 헌법교수들도 자신들의 평소 학문적 견해와 다른 목소리를 냈다. 도대체 앞으로 자신들의 교과서를 보지도, 믿지도 말라는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역사교과서의 국정화에 대한 논란은 또 어떠한가? 그동안 국정교과서에 반대했던 일부 교수들 마저도 정권이 추진화는 국정화에 가세하는 꼴이라니 그 아첨의 모습이 눈을 뜨고 볼 수 없는 지경이다.

마음대로 '면죄부' 주는 사람들... 권력 입맛 맞춰주고 출세 노리고

권력을 가진 자는 그 한계를 모르고 날뛰기 쉽다. 권력은 칼과 같은 것이어서 잘못 휘두르면 많은 사람을 다치게 한다. 그래서 근대국가에 있어서는 법으로 권력의 행사를 규제한다. 그런데도 권력자는 이러저러한 예를 들어가면서 법망을 탈피해 권력을 남용하려 든다.

이때 권력자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해서 등장하는 것이 학자 운운하는 교수들이다. 잘못된 권력의 행사에 그럴싸한 근거를 제시하면서 정당화하려 든다. 자신이 배운 지식을 잘못 해석해서 권력의 입맛에 맞추고 자신들은 출세의 도구로 삼는다. 곡학아세의 전형이다.

곡학아세를 일삼는 지식인들이 많을수록 그 사회는 희망이 없다. 지금 우리나라의 형국이다. 지식인들을 도구로 삼아 권력을 남용하려는 정치인들과 학문적 소신을 버리고 줄을 대어 출세를 지향하는 지식인들의 이해가 일치하는 한 곡학아세의 세상은 벗어나기 어렵다.

곡학아세를 일삼는 지식인들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고 잘못을 바로잡는 것이다. 그럴싸한 변명으로 감추려 들면 더 큰 화를 부르게 된다. 사소한 잘못도 반복되면 걷잡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른다. 호미로 막을걸 가래로도 막지못하고 궁극에는 파국에 이르게 되는 법이다. ​

논어(論語)에서도 '人誰無過 過而能改 善莫大焉'(인수무과 과이능개 선막대언)이라 했다. '사람은 누구나 잘못을 할 수 있다. 잘못했으되 고칠 수 있다면 그보다 잘하는 일이 있겠는가'라는 말이다. 좌전(左傳)에서도 '人非聖賢 孰能無過 過而能改 善莫大焉'(인비성현 수능무과 과이능개 선막대언)이라고 마찬가지로 전하고 있다. 변명으로 자신의 과오를 덮으려 하면서 자신을 따르는 후학들에게 뭐라 가르칠 것인가? 권력에 굴종하면서 곡학아세를 일삼고 변명으로 위기를 모면하려는 추악함은 지식인의 기본적인 양심을 저버리는 것이다.

 지식인들을 도구로 삼아 권력을 남용하려는 정치인들과 학문적 소신을 버리고 줄을 대어 출세를 지향하는 지식인들의 이해가 일치하는 한 곡학아세의 세상은 벗어나기 어렵다.
 지식인들을 도구로 삼아 권력을 남용하려는 정치인들과 학문적 소신을 버리고 줄을 대어 출세를 지향하는 지식인들의 이해가 일치하는 한 곡학아세의 세상은 벗어나기 어렵다.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글을 쓴 ​김정범님은 법무법인 민우 변호사이며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겸임교수입니다.



댓글9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7,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반갑습니다. 변호사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겸임교수(기업법, 세법 등)로 활동하고 있는 김정범입니다. 공정한 사회는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함께 더불어사는 세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에 배치되는 비민주적 태도, 패거리, 꼼수를 무척 싫어합니다. 나의 편이라도 잘못된 것은 과감히 비판합니다.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입니다. 조용한 걸 좋아해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