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감장 나온 백선하 교수 고 백남기 농민의 주치의 백선하 교수(뒷줄 왼쪽)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사망진단서 작성에 어떤 외부 압력도 작용하지 않았으며, 이를 수정할 생각도 없다"고 답했다. 앞줄 오른쪽은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 국감장 나온 백선하 교수 고 백남기 농민의 주치의 백선하 교수(뒷줄 왼쪽)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사망진단서 작성에 어떤 외부 압력도 작용하지 않았으며, 이를 수정할 생각도 없다"고 답했다. 앞줄 오른쪽은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동섭 국민의당 의원 : (고 백남기씨가) 경찰 물대포에 의해 쓰러졌나?
백선하 서울대 의대 교수(서울대병원 신경외과장) : 저는 확인을 못했다.

고 백남기씨 주치의인 백선하 교수는 11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백씨의 사인은 병사"라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또한 "소신껏 (사망진단서를 작성)했다. 어떠한 외부의 압력도 받지 않았다"면서 사망진단서 사인 변경을 거부했다.

아울서 박근혜 대통령 주치의 출신인 서창석 서울대병원장도 사망진단서가 적법하게 처리됐다면서 백 교수를 옹호했다.

백선하 "유가족 치료 거부로 백남기씨 사망" - 신동근 "비인간적인 행위"

야당 의원들이 "백남기씨가 경찰 물대포에 맞은 것이 사인"이라고 지적하자, 백선하 교수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맞받았다. 백남기씨가 경찰 물대포에 맞은 것을 확인하지 못했다는 백선하 교수의 발언도 이 과정에서 나왔다.

백 교수는 지난해 11월 14일 백남기씨가 경찰 물대포에 맞아 서울대병원으로 후송됐을 때 이미 회생이 어려운 상황이었다는 지적에 대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백남기씨는 생명유지장치가 아니고서는 호흡할 수 없었다. 수술 이후 장기 기능이 저하됐다"라고 묻자, 백 교수는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신 의원이 "(백남기씨가 계속 치료를 받았다면) 10년, 100년 (생명이) 유지되느냐"라고 묻자, 백 교수는 "그건 모르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백 교수는 백남기씨 유가족에게 연명의료계획서를 두 차례나 받은 것과 관련해 "가족들이 치료를 거부해서 자료를 남기기 위해 받았다"라고 말했다.

백선하 교수 "사망진단서 변경 의사 없다" 고 백남기 농민의 주치의 백선하 교수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사망진단서 작성에 어떤 외부 압력도 작용하지 않았으며, 이를 수정할 생각도 없다"고 답했다. 앞줄 왼쪽은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 백선하 교수 "사망진단서 변경 의사 없다" 고 백남기 농민의 주치의 백선하 교수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사망진단서 작성에 어떤 외부 압력도 작용하지 않았으며, 이를 수정할 생각도 없다"고 답했다. 앞줄 왼쪽은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백 교수가 계속해서 백남기씨의 사망 원인을 유가족의 연명 치료 거부 탓으로 돌리자, 신동근 의원은 "수사 대상을 수사 주체로 만들고 사망 원인을 가족에게 전가하는 비인간적 행위를 했다"라고 지적했다. 백 교수는 "사실과 다르다"라고 맞받았다. 신 의원이 "의사가 맞느냐"고 하자, 백 교수는 "의사가 맞다"라고 말하며 물러서지 않았다.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에게도 사망진단서에 대한 의견이 쏟아졌다. 서창석 병원장은 "환자를 진료하지 않았기 때문에 외인사인지 병사인지 알 수 없다"면서도 "사망진단서를 두고 '잘됐다', '잘못됐다'는 표현을 할 수 없다. (진료한) 의사가 쓰는 게 원칙"이라고 말했다.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87년 6월 항쟁 때 경찰 최루탄에 맞은 뒤 의식을 잃은 채 치료를 받다가 사망한 이한열씨의 사망진단서를 공개했다. 사망진단서에 나와 있는 사인은 외인사다.

오 의원은 "군부독재 시절 최루탄을 맞은 사건의 사인은 외인사인데, 30년이 지나 경찰 물대포에 맞아 사망한 사건의 사인은 병사다. 누구도 납득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백 교수는 "다른 사망진단서의 경우, 제가 환자를 보지 않았기 때문에 말씀드릴 수 없다"라고 말했다.

국감받는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고 백남기 농민 사망과 관련해 치료과정 및 사망진단서 작성이 적법하게 이뤄졌다고 밝혔다. 뒷줄 왼쪽은 고 백남기 농민의 주치의 백선하 교수.
▲ 국감받는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고 백남기 농민 사망과 관련해 치료과정 및 사망진단서 작성이 적법하게 이뤄졌다고 밝혔다. 뒷줄 왼쪽은 고 백남기 농민의 주치의 백선하 교수.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97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이슈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