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최고위원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대기업에 청와대가 미르 재단 설립을 주관했다고 보도한 <한겨레신문> 기사를 보여주고 있다.
이날 이 최고위원은 "재단의 명칭 등을 바꿀 경우 법인의 수입지출 내역이 담긴 금융계좌도 바뀔 가능성이 크다"라며 "세탁 의혹이 사실이라면 지금 야당이 계속 요구하고 있는 바로 그 지출내역이 사라지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 김영주 "전경련, 미르·K스포츠재단 세탁 움직임"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최고위원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대기업에 청와대가 미르 재단 설립을 주관했다고 보도한 <한겨레신문> 기사를 보여주고 있다. 이날 이 최고위원은 "재단의 명칭 등을 바꿀 경우 법인의 수입지출 내역이 담긴 금융계좌도 바뀔 가능성이 크다"라며 "세탁 의혹이 사실이라면 지금 야당이 계속 요구하고 있는 바로 그 지출내역이 사라지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의 미르·K스포츠재단 세탁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실제로 이날 전경련은 '미르·K스포츠재단을 해산하고 신설재단을 설립하겠다'고 발표해 파장이 크게 일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은 30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경련은 두 재단의 문제가 불거지자 이사장 교체, 사업방향 개편, 사무실 이전, 재단 명칭 변경 등을 준비하고 있다, 사실상 새로운 재단을 만들겠다는 것이다"라며 이 같이 지적했다.

김 위원은 "실제로 어제 최순실씨와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K스포츠 정동춘 이사장이 사임했다"라며 "미르·K스포츠는 재단을 세탁할 게 아니라 법규에 따라 지금까지 788억 원을 도대체 어디에 썼는지 즉각 밝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위원은 "재단의 명칭 등을 바꿀 경우 법인의 수입지출 내역이 담긴 금융계좌도 바뀔 가능성이 크다"라며 "세탁 의혹이 사실이라면 지금 야당이 계속 요구하고 있는 바로 그 지출내역이 사라지게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상호 "대기업 비튼 재단 더 있어, 독재정권 때나 하던 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추미애-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김 위원은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도 두 재단의 세탁에 힘을 보태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은 "국정감사에 출석한 조윤선 문체부 장관을 비롯한 산하 공공기관장들은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된 매우 간단한 수준의 자료요구에도 '제출할 수 없다', '모른다'로 일관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 위원은 "조 장관은 '미르·K재단에 (자료제출을) 구두로 요청했는데 답변을 주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정부가 재단에 사정하는 꼴"이라며 "두 재단에 공문을 보내 지출 내역을 받으면 되는데, 이 간단한 일을 하지 않는 것은 청와대의 입김 때문이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한편 우상호 원내대표는 "국정감사를 통해 두 재단 외에 또 강제 모금 사례가 밝혀지고 있다"라고 발표했다. 우 원내대표는 "환경노동위원회 한정애 의원은 청년희망재단이 설립 한 달 만에 대기업에서 881억 원을 모금했다는 사실을 밝혔다"라며 "청년희망재단은 이기권 노동부장관이 이사로 참여해 당일 셀프 허가를 내주고, 노동부 산하기관 4곳의 직원을 받는 등 특혜를 받기도 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김성수 의원이 밝힌 내용을 보면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로 만든 관치형 민간연구원 지능정보기술연구원에서 7개 기업으로부터 200억 원을 강제 모금했다"라며 "왜 이 정권은 대기업을 비틀어 돈을 모금해 재단을 만들고, 그곳에 측근을 채우거나 정부가 할 일을 대신하게 만드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는 "혹시 국회의 간섭 없이 하고 싶은 일을 하기 위해 공직체계를 무너뜨린 것 아닌가"라며 "그렇다면 이는 국가의 시스템을 무너뜨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우 원내대표는 "이 정부에서 대기업 수사가 많았던 것에도 의심이 간다"라며 "독재정권 때 하던 일을 박근혜 정권에서 아무 일 없다는 듯 이뤄지는 것에 대해 국회에서 진상을 밝힐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