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최은경

관련사진보기


"엄마 회사 가지 마, 다른 친구들처럼 엄마가 오시면 좋겠어요."
- 백서우 <삼대육아> 중에

직장맘이라면 백이면 백, 울컥할 순간이다. 나 역시 그랬다. 첫 아이를 낳은 이후로 무시로 들었던 이야기를 백서우의 신간 <삼대육아>(첫눈)에서 읽었다. 이력이 날 만도 한데, 울컥 하는 마음은 어쩔 도리가 없다. 단순히 아이에게 '미안한' 마음때문만은 아니다. 누가 뭐라든 최선을 다해 '지금을' 살아내고 있으니까.

저자 백서우도 그랬다. '지금을' 더 잘 살아내기 위해 시어머니와 함께 하는 삼대육아, 자발적 시집살이를 자처했다. 이 책은 그 일상의 기록이다. 안 봐도 예측 가능한 이야기, '시어머니를 이해하며 감사한 마음이 들다가도 서운하고, 좀 적응하는구나 싶으면 또 힘이 드는' 순간순간들. 나 역시 시어머니에게 육아 지원을 받는 터라 공감하는 대목이 적지 않았다.

'어떻든 아이들 마음 속에 엄마는 언제 기다려야만 하는 존재구나. 엄마 사랑에 주려 있는 아이들은 지치지도 않고 졸린 눈을 부릅뜨며 엄마를 기다리고 기다렸다. 퇴근한 엄마는 그저 깔깔 웃어주며 놀아주는 것만으로도 힘들어하는 줄 모르고 말이다.'


삼대육아

백서우 지음, 첫눈(2016)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에디터.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 '은경의 그림책 편지', '이런 질문 해도 되나요?'를 연재합니다. 2017년 그림책에세이 '하루 11분 그림책 짬짬이 육아'를 출간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