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주투쟁위 백철현, 정영길 공동투쟁위원장 등은 21일 오후 노광희 투쟁위 홍보단장이 발표한 내용에 대해 전면 무효를 선언하고 재논의할 것을 밝혔다.
 성주투쟁위 백철현, 정영길 공동투쟁위원장 등은 21일 오후 노광희 투쟁위 홍보단장이 발표한 내용에 대해 전면 무효를 선언하고 재논의할 것을 밝혔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성주사드배치철회투쟁위가 국방부에 사드 배치 지역으로 결정한 성산포대를 철회하고 행정적 절차를 거쳐 적합한 부지를 결정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으나 주민들의 거센 반발로 재논의하기로 했다.

투쟁위는 21일 오전 성주군의회 간담회장에서 회의를 열고 성주군이 아닌 국방부가 제3의 장소를 검토해 발표할 것과 투쟁위 해산의 건을 논의했다. 하지만 오전 회의에서는 결론을 내지 못하고 오후 3시부터 재논의에 들어갔다.

오후 회의에서 투쟁위 해산 안건은 논의하지 않기로 하고 제3후보지를 둘러싸고 논의을 벌였다. 회의에서는 계속 사드 철회만 요구할 것인지, 국방부에 제3의 장소를 결정할 것을 요구할 것인지 등을 집중해서 논의했다.

투쟁위는 국방부가 공식적으로 성산포대 배치를 철회하되 투쟁위가 직접 제3후보지를 언급하지 않고 국방부가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제3후보지를 발표하라는 안에 대해 위원들의 의견을 물었다.

투쟁위원 33명 중 대부분은 이 안에 찬성했고 반대와 기권은 각각 1명과 9명이었다. 이후 문구를 만들어 투쟁위원들이 모두 검토하고 오후 5시에 발표하기로 했다.

'국방부에 제3후보지 검토 요구'안에 주민들 반발

하지만 이 사실이 알려지자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은 투쟁위에 항의하며 성주의 제3후보지뿐 아니라 한반도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주민들은 투쟁위는 사드 배치 철회만 논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투쟁위가 회의문건을 정리하는 동안 100여 명의 주민들은 4층 회의실과 2층 투쟁위 사무실, 성주군청 1층 로비 등지에 모여 투쟁위의 회의결과를 공식적으로 인정할지와 관련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노광희 성주투쟁위 홍보분과 단장이 국방부 건의서를 발표하자 주민들이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노광희 성주투쟁위 홍보분과 단장이 국방부 건의서를 발표하자 주민들이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하는 성주 주민들이 21일 오후 노광희 투쟁위 홍보분과 단장이 발표한 건의서 내용에 대해 전면 무효와 사드 배치 반대를 외치고 있다.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하는 성주 주민들이 21일 오후 노광희 투쟁위 홍보분과 단장이 발표한 건의서 내용에 대해 전면 무효와 사드 배치 반대를 외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투쟁위가 회의문건을 검토하기 앞서 노광희 투쟁위 홍보분과 단장이 오후 4시 57분쯤 군청 1층 현관 앞에서 기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국방부는 부적합지인 성주성산포대를 제외하고 적합한 부지를 행정적 절차를 거쳐 검토할 것을 건의한다"고 발표했다.

노 단장이 건의서를 발표하고 곧바로 뒤돌아서자 주민들은 "사드 배치 반대"를 외치며 달려들었고 강력하게 항의했다. 이 과정에서 노 단장이 한 주민으로부터 얼굴을 가격당하기도 했다.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하는 성주 주민들이 21일 오후 노광희 투쟁위 홍보분과 단장이 발표한 건의서 내용에 대해 전면 무효와 사드 배치 반대를 외치고 있다.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하는 성주 주민들이 21일 오후 노광희 투쟁위 홍보분과 단장이 발표한 건의서 내용에 대해 전면 무효와 사드 배치 반대를 외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투쟁위, 홍보단장 발표 내용 무효 선언... 다시 논의하기로

주민들의 항의가 계속되고 일부는 투쟁위 사무실로 올라가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결국 공동투쟁위원장 3명과 투쟁위원들이 다시 군청 1층 현관 앞으로 내려와 주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노 단장이 발표한 내용을 무효로 하고 다시 발표하겠다고 한 발 물러섰다.

투쟁위는 노 단장이 발표한 문건을 다시 논의하기로 하고 투쟁위의 검토를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건의서를 발표한 노 단장의 직책 유지 여부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주민들은 노 단장을 홍보단장에서 해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투쟁위 관계자는 "우리의 1차 목표는 사드 배치 반대이지만 우선 성산포대를 국방부가 포기하도록 하는 것"이라며 "우리가 제3후보지를 결정해 건의하지 않고 국방부가 검토해 민주적 절차를 밟으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