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울산 북구의회 안승찬 의원, 권오길 민주노총 울산본부장, 윤종오 의원, 박유기 현대차노조 지부장(왼쪽부터)이 10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4번의 압수수색도 모자라 일반시민까지 소환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당장 마구잡이식 소환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울산 북구의회 안승찬 의원, 권오길 민주노총 울산본부장, 윤종오 의원, 박유기 현대차노조 지부장(왼쪽부터)이 10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4번의 압수수색도 모자라 일반시민까지 소환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당장 마구잡이식 소환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검찰이 윤종오 무소속 의원(울산 북구)의 선거법 위반 혐의를 밝혀내기 위해 지난 7월 14일 선거운동원 등에 대한 4번째 압수수색을 단행한 후 최근 여러명에게 소환을 통보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 "내가 낸 세금으로 내 집 문 부수는 무서운 나라")

하지만 민주노총과 윤종오 의원, 현대차노조는 "검찰이 윤종오 의원과 전화통화를 했다는 이유로 소환통보하는 등 주민과 현대차노조 조합원 등을 대상으로 무차별적인 소환조사를 하고 있다"면서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윤종오 의원과 권오길 민주노총 울산본부장, 박유기 현대차노조 지부장은 10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4번의 압수수색도 모자라 일반시민까지 소환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당장 마구잡이식 소환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윤종오 '좋아요' 눌렀다고, 옛 민노당 후원금 냈다고 소환?

윤종오 의원과 박유기 현대차노조 지부장에 따르면, 지난 9일 윤 의원 지역구 사무소에는 검찰에서 소환통보를 받은 일반시민과 현대차노조 조합원들의 문의 전화가 이어졌다. 윤 의원 사무소가 파악한 소환 통보 인원은 현재 알려진 것만 19명.

윤종오 의원은 "소환됐다고 전화가 오신 분들은 저와 친분이 있거나 평소 저를 아는 분도 아니었다"면서 "사무실로 연락하지 못한 분들까지 합하면 검찰이 도대체 몇 명에게 소환 요구를 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우려했다.

윤 의원은 "한 사람은 '자신이 SNS를 통해 (윤종오 관련) 좋아요를 눌렀는데 그것이 선거법 위반이냐'고, 또 한 명은 '예전에 민주노동당 시절 후원금을 냈는데 그것이 선거법 위반이냐'고 물었다"고 밝혔다.

현대차노조 박유기 지부장도 "한달 전 아이들이 보는 아침에 조합원의 집에서 강압적 압수수색을 하더니 이제는 수사의 쟁점이 무엇인지도 모를 소환 요구를 하고 있다"면서 "현대차 조합원이 윤종오 조합원의 선거운동을 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있으면 그것을 수사하면 되지 이런식의 먼지털이식 수사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며칠 전 새누리당 전당대회에서 대학생 알바가 불법으로 동원된 의혹이 있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면서 "대학생 30명에게 일당 8만원을 주고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중앙선관위가 조사중이라고 한다. 현재 우리한테 하는 행태라면 이 사건이야말로 새누리당 당 대표 후보에 대한 압수수색이 필요한 것 아닌가"고 반문했다.

또한 "(새누리당 전당대회에서) 불법 혐의를 받고 있는 동원된 인원들 모두와 합동연설회에 참가한 사람들을 당장 소환조사해야 하는 것 아닌가"고도 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정권이 불통이고 민주주의가 후퇴됐다고 해도 엄연한 민주국가에서 불법을 저지른 여당에게는 눈감아 주고, 아무런 죄없는 서민들을 노동자 국회의원을 지지하고 진보국회의원 선거운동을 했다는 이유만으로 소환하는 것은 분명 도를 넘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윤종오를 위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지키고 노동이 존중받는 세상을 위해 (선거 때)헌신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았던 무고한 시민들에 대한 무차별 소환과 마녀사냥식 수사를 당장 중단하라"면서 "진정 국민을 위한 검찰이라면 먼지털이식 수사를 당장 멈추고 노동자 서민을 위한 소신정치, 의정활동을 할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종오 의원은 "저는 (선거법 위반과 관련해) 아무런 죄가 없기에 더 당당하고 의연하게 의정활동을 해나가겠다"면서 "끝까지 믿고 함께해 달라"고 주민들에게 호소했다.

박유기 현대차노조 지부장은 "검찰이 노동자 국회의원을 강제로 수사한다고, 만일 이로 인해 윤종오 의원이 낙마한다고 해서 주민들이 과연 새누리당을 찍겠나, 제2 제3의 윤종오는 계속 나올 것"이라면서 "현직 검사장이 구속되는 걸 목격하고서도 검찰이 이처럼 무리한 수사를 하고 있다. 멈추지 않으면 노조도 가만 있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그:#윤종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