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월사 마애불 관람객 위험에 노출
ⓒ (주)CPN문화재방송국

관련영상보기


전남 보성군에 있는 일월사.

고려 시대에 세워진 존제사의 절터라고 전해오고 있는 이곳에는 거대한 화강암 바위에 새긴 보물 제944호인 보성 유신리 마애여래좌상이 있습니다.

이곳의 마에여래좌상을 보기 위해 하루에도 수십 명의 사람들이 꾸준히 찾아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마애여래좌상 앞 공간은 1m 정도에 불과하고 바로 뒤는 급경사가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이곳은 안전사고 위험에 항상 노출돼 있습니다.

박정원(광주광역시)씨 말입니다.

"공간이 좁으니까 불자님들이 만약에 넘어지면 사고의 위험이 있을 것 같은데 여기를 공간을 넓혀서 많은 분들이 안전하게 마애여래좌상님을 참배를 할 수 있도록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수백 명이 한꺼번에 몰리는 주말이나 휴일에는 더 큰 문제입니다.

이곳을 찾는 사람의 상당수가 60세가 넘은 어르신임을 고려하면 사고의 위험은 더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곽선화(광주광역시)씨 말입니다.

"뒤를 넓히던가 엄마들이 안전하게 할 수 있는 난간을 해주셨으면 좋겠어요. 겨울에는 아예 여기를 못와요 엄마들이..."

실제로 많은 분이 크고 작은 사고로 다치는 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습니다. 심하면 머리를 다치거나 입원하는 때도 있습니다.

박다순(광주광역시)씨입니다.

"친정어머니하고 저하고 아들하고 삼대가 왔어요 마애불을 보러 오시고 싶으셨는데 위험하니까 못오세요 그때 한 번 오셨을 때 넘어져서 다리 골절이 났어요. 그래서 병원에 입원도 하셨거든요."

이곳에도 2005년에 세워진 보호각이 있지만, 마애여래좌상 보존이 목적이어서 관람객의 안전을 위한 시설은 전혀 없습니다.

문화재를 잘 보존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많은 국민이 문화재를 안전하게 볼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소중한 우리 문화재를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리기 위해서는 관람객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시설 보완이 시급합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CPN문화재방송국 (www.icpn.co.kr)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전통문화, 문화유산 관련 언론사 입니다. www.icp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