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 월세 지도 서울시 동별 평균 월세 지도
▲ 서울 월세 지도 서울시 동별 평균 월세 지도
ⓒ 데이터저널(datajournal.kr)

관련사진보기


민달팽이유니온이 저렴한 월세를 찾는 사람들이 참고할 수 있도록 서울시의 동별 월세를 분석한 자료를 내놨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통해 공개된 최근 1년치 월세 거래 자료를 활용했으며(2015년 5월~2016년 5월), 아파트를 제외한 연립·다세대 및 단독·다가구 중 보증금이 12개월치 월세를 넘기지 않는 순수월세 거래 9436건을 분석 대상으로 삼았다.

가장 싼 곳은 청량리, 가장 비싼 곳은 역삼

월세가 가장 싼 곳은 동대문구 청량리동으로 평균 27만 원이었으며, 그 뒤로는 구로구 고척동, 송파구 마천동, 금천구 시흥동, 성북구 장위동 등이 싼 곳으로 나타났다. 월세가 가장 비싼 곳은 강남구 역삼동으로 평균 95만 원이었으며, 그 뒤로는 강남구의 논현동, 신사동, 도곡동, 삼성동 등이 비싼 곳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월세 평균 46만 원, 보증금 평균 398만 원

연립·다세대 및 단독·다가구의 순수월세 거래 자료 전체를 살펴보면, 월세는 평균 46만 원, 중앙값은 45만 원이었으며, 보증금은 평균 398만 원, 중앙값은 500만 원으로 나타났다. 중앙값은 크기순으로 값을 나열했을 때 정중앙에 위치하는 값을 의미한다.

월세방 찾는 청년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되는 분석결과

민달팽이유니온 임경지 위원장에 따르면 이 분석은 "저렴한 월세를 찾는 청년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자료"를 만들기 위해 수행되었다. 그는 분석 자료 선정과 관련하여 "청년 1인 가구가 주로 거주하는 주택은 비아파트가 상당수로, 2014년 주거실태조사에 따르면 1인 가구 중 비아파트 거주자는 73%에 달한다"며 "단독·다가구, 연립·다세대의 실거래가를 분석하는 것은 실질적으로 거주하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저렴한 지역을 찾는 데에 도움이 되기 위해 순수월세를 대상으로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자료의 활용과 관련해서는 "청년들이 자신의 거주지를 선택하는 데에 있어 주거비가 가장 큰 고려 요소이기는 하나 지역과의 관계 또한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내가 이사 가려는 동네의 월세를 알아보려면?

서울시 월세 분석 자료는 민달팽이유니온 공식블로그데이터 저널을 통해 공개되므로 누구든 자유롭게 원하는 지역의 월세, 보증금, 면적, 거래량을 볼 수 있고 엑셀 파일로도 다운받을 수 있다. (링크는 아래 'RAW 데이터 보기' 참고)

RAW 데이터 보기
- 민달팽이유니온 '서울시 동별 월세' 데이터 공개 페이지 바로가기
- 데이터 저널 '서울시 동별 월세' 데이터 공개 페이지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http://datajournal.kr 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오마이뉴스는 본인이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데이터에서 사회를 이해하는 지혜를 찾아내고 모두와 공유하겠습니다. 데이터와 데이터 분석 기술을 사회를 이롭게 하는 데 활용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