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경희 건국대 이사장.
 김경희 건국대 이사장.
ⓒ 건국대 홈페이지

관련사진보기


법원이 업무상 횡령·배임,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경희 건국대 이사장의 항소를 기각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4부(부장판사 최재형)가 1일 오후 2시 김경희 이사장의 횡령·배임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김 이사장과 검찰의 항소를 모두 기각함으로써 1심의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 형량을 그대로 유지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지난해 12월 판공비 5320만 원, 업무추진비 8400만 원 등 총 1억3700만 원의 횡령 혐의만을 유죄로 판단해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검찰에서 기소했던 업무상 배임과 배임수재 혐의는 인정하지 않았다. 

검찰은 지난 2014년 8월 11억4000만 원의 업무상 배임, 3억6500만 원의 횡령, 2억5000만 원의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김경희 이사장을 불구속 기소하고, 지난 2015년 10월 징역 4년을 구형한 바 있다.

1심에 이어 항소심 재판부도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의 형량을 유지함에 따라 대법원도 이를 그대로 확정할 가능성이 높다. 이후 대법원에서 이 형량을 그대로 확정할 경우 김 이사장은 이사장직을 유지할 수 없게 된다.

[관련기사]

김경희 건국대 이사장 검찰 사법처리 임박
검찰, 횡령�배임 등 혐의로 건국대 이사장 불구속기소
건국대 "재단 아파트 개인용도로 사용한 적 없어"
건국대 비대위 "교육부, 김경희 이사 연임 결정 취소하라"
검찰, 횡령�배임 혐의 건국대 이사장에 '4년' 구형
김경희 건국대 이사장, 1심에서 징역 10개월형

건대 이사장-전 총장, 골프장에 1억6652만원 뿌렸다
국회의장 대법관 감사원장도 그녀와 골프를 쳤다  
양건 전 감사원장쪽 "건대 이사장과 골프 친 적 없어"
이성보 전 권익위원장 "건국대 이사장과 골프친 적 없다"
450만 원짜리 '건강검진권' 로비용으로 썼을 수도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선대부속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한국의 보수와 대화하다><검사와 스폰서><시민...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