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역사의 한 컷 ⑤] “노동자의 어머니” 아들 전태일 열사의 영정 사진을 들고 있는 이소선 어머니. * 사진 협조 : 전태일재단
▲ [역사의 한 컷 ⑤] “노동자의 어머니” 아들 전태일 열사의 영정 사진을 들고 있는 이소선 어머니. * 사진 협조 : 전태일재단
ⓒ 전승일

관련사진보기


* 본 그림은 '전태일재단'(www.chuntaeil.org, 구 전태일기념사업회) 누리집에 있는 이소선 어머니 사진을 참고해 그린 그림입니다. 이 내용에 대해 '전태일재단' 담당자와 직접 통화했음을 밝힙니다.

1970년 11월 13일, 한 청년 노동자가 청계천 평화시장 앞에서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라는 구호를 외치며 몸에 석유를 끼얹고 분신했다.

당시 22살이었던 그의 이름은 바로 '전태일'이다. 그가 열악한 노동환경에 맞서 분신 항거 한 이후 청계천 평화시장에는 청계피복노동조합이 생겨났고, 다른 공장들에도 노동조합이 결성되는 계기가 됐다. 그의 분신은 노동계에 커다란 영향을 주어 본격적인 노동운동의 시발점이 됐다.

전태일 열사의 어머니 이소선씨는 '노동자의 어머니'로 불리며 아들의 뜻을 이어 노동운동에 전념했고, 2011년 9월 3일, 82세의 나이로 별세하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스튜디오 미메시스>와 <오토마타 공작소> 대표감독으로 독립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오토마타, 만화, 그림에세이 작품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