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춘콘서트의 마지막 강연자로 나선 김제동씨
 청춘콘서트의 마지막 강연자로 나선 김제동씨
ⓒ 김제동과어깨동무

관련사진보기


지난 21일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서울시청 광장에서 청년 8천여 명이 모인 가운데 청춘콘서트가 열렸다. 이날 강연자로 방송인 김제동씨, 노희경 작가, 박원순 시장, 정토회 법륜스님이 등장했다. 강연자들은 청년들에게 지금은 어렵지만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힘이 있고 비전이 있다고 응원하였다.

첫 번째 강연자로 나선 노희경 작가는 자신의 경험을 소개하며 이야기를 했다.

"많은 사람들이 그래요. 이제 고생문이 열렸다. 아주 힘들 것이다. 그런 말들은 싹 다 거짓말입니다. 제가 살아보니깐 1020대가 가장 힘들었어요. 살만해요 세상은. 어른들이 그런 말을 하는 것은 생색내려고 하는 거애요. 그러니깐 너무 신경 쓰지 않으셔도 돼요. 저는 다시 20대로 돌아가라 하면 절대 안 돌아가요. 60대로 가겠냐 하면 기꺼이 가겠습니다. 충분히 살만한 세상입니다. 여러분이 바꿀 수 있는 힘도 있지 않습니까."

 청춘콘서트에 강연자로 나선 노희경 작가
 청춘콘서트에 강연자로 나선 노희경 작가
ⓒ 김제동과어깨동무

관련사진보기


이어 두 번째 무대로 법륜스님이 등장했다. 성년의 말을 맞아 성년이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에 대해 설명하였고, 4명의 청년들의 질문에 답하는 즉문즉설도 진행했다.

"5월 16일은 바로 성년의 날입니다. 성년이라는 것은 한 사람으로써 완성된 사람이 된다는 뜻입니다. 내가 내 인생을 책임진다는 것입니다. 성년이 되면 좋은 점으로는 위탁했던 것을 이제 내가 결정을 한다는 점으로 그래서 투표권이 주어집니다. 나쁜 것은 내 생존을 내가 책임져야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오늘부터 성년이 되는 분들은 이제부터 독립을 해야 합니다. 독립은 꼭 집 나가서 하는 게 아니라, 같은 집에 살더라도 방값, 밥값 등을 내야합니다."

박원순 "인생은 줄을 잘 서야... 이왕이면 약자 편으로"

 청춘콘서트에 강연자로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
 청춘콘서트에 강연자로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
ⓒ 김제동과어깨동무

관련사진보기


세 번째로 박원순 서울 시장이 사회자와 문답형식으로 강연을 진행했다. 사회자가 '어떤 마음으로 사회운동을 하게 되었냐고 묻자, 박 시장은 다음과 같이 답해 청년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우연히 학생운동을 시작하게 되어서 시대를 고민하고 약자를 보호하다가, 인권변호사, 시민운동가, 서울시장까지 오게 되습니다. 인생이 복불복입니다. 문제는 줄을 잘 서야합니다. 이왕이면 착한 사람들. 이왕이면 약자의 편이 좋아요."

마지막 강연자로 김제동씨가 나와서 흙수저, 금수저 논란에 서 있는 청년들에게 힘을 주었다. 이야기가 웃음과 진지함을 오가면서, 청년들은 환호와 박수로 공감을 표했다.

"우리가 흙수저 금수저 논란이 있지 않습니까. 그럴 때 금수저들을 어떻게 해야 하나 이런 생각하기 전에, 금수저보다 더 나은 것이 뭔가 있을까. 우리가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것이 뭐가 있을까 부터 생각해봐야합니다.

첫 번째로는 쪽수입니다. 머릿수가 월등하게 많습니다. 그래서 저것들은 외롭고 우리들은 덜 외롭습니다. 이러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그들이 난리를 치고 자기가 어디서 온 건지도 모르고 설치면 흙들이 가서 덮어버려야 합니다. 내일 아침 당장 금이 없어져도 살 수 있지만 흙은 사라지면 살 수 없습니다. 그래서 여러분은 소중한 존재인 겁니다."

2016년 청춘콘서트는 김제동과어깨동무, 평화재단 청년포럼, 서울시 청년허브 세 단체의 공동주최로 열렸다. 청춘박람회와 청춘콘서트는 서울시의 장소제공, 출연자들의 재능기부, 300여명 청년 스태프들의 무급 자원 활동을 통해 만들어졌다.

 청춘콘서트에 8천여명의 청년들이 참여해서 서울시 광장을 가득 메웠다
 청춘콘서트에 8천여명의 청년들이 참여해서 서울시 광장을 가득 메웠다
ⓒ 김제동과어깨동무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블로그에도 게재될 예정입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좋은 사람'이 '좋은 기자'가 된다고 믿습니다. 오마이뉴스 지역네트워크부에서 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