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제동씨가 한 아이에게 소프트콘을 건네고 있다.
 김제동씨가 소프트콘 기계를 작동시키는 모습
ⓒ 이채윤

관련사진보기


 김제동씨가 한 아이에게 소프트콘을 건네고 있다.
 김제동씨가 한 아이에게 소프트콘을 건네고 있다.
ⓒ 이채윤

관련사진보기


"맛있게 드세요~"
"감사합니다 잘먹을께요!"

방송인 김제동씨가 21일 오후 서울시 무교로에서 선착순 516명에게 직접 뽑은 소프트콘을 나눠주었다. 지난 5월 16일에 있었던 성년의 날을 기념하는 동시에,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청춘박람회'에 참가한 청년들을 위해 이벤트를 마련한 것이다.

한 대학생은 김제동씨가 준 소프트콘을 한입 먹으며, "역시 김제동씨 손맛!"이라고 외치며 함박 미소를 지었다. 또한 김제동씨가 진행한 전주 어깨동무 콘서트 질문자가 청춘버스를 타고 올라왔다며 인사를 했다. 김제동씨는 질문자를 알아보며 "그 때 질문한 이후로 잘 지내세요?"하며 정답게 이야기를 나누었다.

김제동씨는 청춘박람회 청춘부스 시상식에서도 마이크를 잡았다. 그는 먼저 성년의 날을 맞아 축하의 말을 전했다.

"반갑습니다. 여기는 김제동과 어깨동무 이사장으로 온 것이고요. 청년 축제니깐 나이로 보면 손님자격으로 온 것이고 허락을 해주셔서 온 것입니다. '청년 주인' 분들이 잘 환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청년은 홀로 서있을 수 있어서 자유롭고. 함께 있으면 상대방의 독립을 존중해줄 수 있을 만큼 조화로운 사회를 만들 수 있는 사람을 뜻합니다. 아이들은 혼자 있으면 외롭고 함께 있으면 싸우죠.

그런 과정을 거쳐서 어른이 된다는 것은 자기 인생을 책임지고. 괴롭든 좋든 상대방의 입장을 생각할 수 있는, 그러한 출발점에 서있는 것입니다.

홀로 있어도 좋고, 홀로 있기 좋아하는 사람들도 함께 있는 즐거움을 느껴보기 위해서 마련한 행사입니다. 여러분의 경제적 독립과 함께. 심리적 독립을 함께 이뤄내는 첫날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생일과 마찬가지죠?

청년 여러분 박수 부탁드립니다."

 김제동은 청년들을 응원하며 메시지를 던졌다.
 김제동은 청년들을 응원하며 메시지를 던졌다.
ⓒ 이채윤

관련사진보기


청춘박람회 '청춘부스 베스트 5'상은 청년부채해결을 위한 협동조합인 청년지갑트레이닝, 블록으로 부스를 가장 아름답게 꾸민 동네형들. 청년 스스로가 스스로를 돕기 위한 재능나눔하는 청년나눔큐브,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모인 대학생 동아리인 '평화나비'가 수상했다. 참가자들의 가장 많은 표를 받은 우마미틴(우리 마을 미디어 틴에이저)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김제동씨는 우마미틴이 중학생들임을 알자 응원의 말을 남겼다.

"아이들이 직접 만드는 미디어(팟캐스트)애요. 중학생이 되면 교육감 투표권이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자기들의 인생을 자기가 결정 할 수 있죠. 우마미틴(우리 마을 미디어 틴에이저)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우리 마을 미디어 틴에이지(우마미) 청소년 미디어 단체를 소개하고 응원의 말을 전하고 있다.
 우리 마을 미디어 틴에이지(우마미) 청소년 미디어 단체를 소개하고 응원의 말을 전하고 있다.
ⓒ 이채윤

관련사진보기


이 뿐만 아니라 청년부채해결을 위한 협동조합인 청년지갑트레이닝을 언급하며, 정부와 국회에 책임을 요구했다.

"궁극적으로 청년들의 부채를 해결해야 할 곳은 정부, 국회입니다. 최소한 빚은 안 지고 사회에 나올 수 있도록, 마음껏 강남역에서 술 마시고 집에 안전하게 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놔야 합니다. 우리 아이들이 잘 사는 사회. 나라가 해야할 일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청춘박람회는 마쳤지만 청춘콘서트는 저녁 7시부터 열린다. 김제동씨, 노희경 작가, 박원순 시장, 법륜스님의 행복특강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유명뮤지션 김태우, 아웃사이더 등의 공연도 열린다.

 가장 먼저 청소년이 행복한 세상을 의미하기 위해, 가운데 우마미 대표를 세우고 수상자들과 단체사진을 찍었다.
 가장 먼저 청소년이 행복한 세상을 의미하기 위해, 가운데 우마미 대표를 세우고 수상자들과 단체사진을 찍었다.
ⓒ 이채윤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본인의 블로그에도 중복 게재될 예정입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