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8일 오후 서울 강남역 10번 출구에는 지난 17일 새벽 노래방 화장실에서 발생한 '강남역 살인' 피해 여성을 추모하는 인파가 몰리고 있다. 추모를 위해 강남역을 찾은 시민들은 추모의 글을 적은 메모지를 붙히거나 헌화를 했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역 10번 출구에는 지난 17일 새벽 노래방 화장실에서 발생한 '강남역 살인' 피해 여성을 추모하는 인파가 몰리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저는 두렵습니다. 네. 어제 일어난 바로 그 살인사건 때문에 저는 두렵습니다. 지금까지 수없이 많은 성폭력, 성희롱, 데이트 폭력, 가정 폭력 사건을 언론을 통해 봐왔지만, 제 일이 아닐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나는 나를 폭행할 남자 친구가 없으니까, 아빠와 오빠도 나를 사랑해 주니까, 내가 아는 남자들도 나에게 잘 해주니까 안심했습니다. 하지만 이 사건은 '언제 네가 당할지 모른다'고 제게 경고합니다.

저는 또 불안합니다. 우리는, 성별을 막론하고 우리 모두는 이미 충분히 불안합니다. 학업으로, 취업으로, 경제난으로, 연애로, 결혼으로, 온갖 불안함 속에 살아갑니다. 그런데 내가 아무 이유 없이 평범한 사람에 의해 죽을 수 있다는 불안은 아니었습니다. 단순히 "여자라는 이유로" 죽을 수도 있다고는 생각해보지 못했습니다.

살인자에게는 어떠한 다른 이유도 필요치 않았습니다. 여자. 여자로 보이는 사람. 그것만이 유일한 이유이며 목표였습니다. 그녀가 어떤 생각을 하고, 어떤 정치 성향을 가지고 있고, 어떤 성적 지향을 가지고, 어떤 꿈이 있었는지는 그 사람에게 보이지 않았습니다. 아니 보지 않았습니다. 그녀의 어떤 특징 때문이 아니라, 그저 여자이기 때문에 그는 살인을 했습니다.

부정하지 맙시다. 이것은 여성혐오로 인한 살인사건입니다. 벌써부터 인터넷 커뮤니티나 몇몇 기사에는, 이 사건에 여성혐오라는 프레임을 씌우지 말라는 글이 많이 보입니다. 불편하다는 이유입니다. 하지만 불편하다고 해서 진실을 외면할 수는 없습니다. 묻지마 살인은 아무 이유 없는 살인입니다. 하지만 살인자에게는 명백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여자라서". 이것이 진실입니다.

저는 또 두려워집니다. 끔찍한 폭력은 사람들에게 폭력에 대한 면역력을 심어 버립니다. 사람들은 이런 일이 또 일어나더라도 아무렇지 않게 반응하게 됩니다. 수많은 재난 사건들이 그랬고, 세월호 참사가 그랬고, 백남기씨에 대한 폭력이 그러했습니다. 우리는 이제 그 정도의 죽음에는 놀라지 않게 되었습니다. 여성에 대한 묻지마 살인 역시 사람들이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일까봐 저는 두렵습니다.

왜 단순한 살인사건에 이렇게 과민반응하냐구요? 이 살인사건은 기존의 살인사건과 다른 의미를 가집니다. 이 사건은 여성이라는 이유로 사람을 죽일 수 있다는 것을 드러낸 사건입니다. 나를 무시하는 여성은 죽여도 된다는 사고를 드러낸 사건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과민반응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사람은 다른 사람을 살인할 수 없습니다. 그 대상이 여성이라도, 약자라도. 그 대상이 나를 무시했다하더라도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여자들이 나를 무시해서 살인했다"라고 당당히 말할 수 있는 사회는 잘못된 사회입니다. 그러므로 이 사회는 바뀌어야 합니다.

이런 살인은 우리가 멈출 수 있습니다. 여성에 대한 폭력을, 혐오를 멈춥시다. 미디어에서 자행되는 여성혐오적 발언을 멈추고, 대신 토론합시다. 정치권에서는 이 사건에 대한 당파적 정쟁을 멈추고, 대신 공론화하고 법제화합시다. 남성들은 여성혐오 논의에 대한 불편함을 멈추고, 여성과 함께 생각해봅시다. 여성들은 자신에 대한 자기검열과 기만과 불안을 멈추고, 대신 행동합시다. 이 희생자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