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은 지난 15일 부산항 8부두 앞에서 미군의 생화학전 대비 연구인 ‘주피터 프로젝트’ 도입 철회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
 부산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은 지난 15일 부산항 8부두 앞에서 미군의 생화학전 대비 연구인 ‘주피터 프로젝트’ 도입 철회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
ⓒ 부산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관련사진보기


미군이 생화학전 대비를 위한 이른바 '주피터(JUPITR) 프로젝트'를 부산에 도입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역 언론과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도심 한복판에서 진행하는 생화학전 대비 연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주한미군사령부가 주피터 프로젝트 도입 장소로 밝힌 곳은 현재 미군 전용 부두로 사용되고 있는 남구 감만동 부산항 8부두. 미군은 이곳에서 생화학전 대비 체계 구축을 목표로 주피터 프로젝트를 시행할 방침이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17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8부두가 군사부두의 기능도 있고, 인구 밀집 지역인 만큼 생화학전 탐지 능력을 기르기 위해 주피터 프로젝트를 도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미군 관계자는 "탄저균 등 살아있는 샘플은 들여오지 않는다"면서 "미 국방부에서도 탄저균 등의 샘플 배송을 금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미군 측이 주피터 도입을 쉬쉬해왔다는 비판은 잇따르고 있다. 지난 11월 주피터 프로젝트 도입을 결정한 뒤 뒤늦게야 한국에 이를 알린 것과 관련 주한미군 측은 "우리가 발표할 의무는 없지 않느냐"면서 "한국 국방부와 협의를 하겠지만 (한국의 우려는) 미군 측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미군은 주피터 프로젝트의 필요성과 안정성을 강조하고 있지만 지역 여론은 불안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부산일보>는 '부산항 부두가 미군 생화학전 훈련장 돼도 괜찮은가'라는 제목의 17일 자 사설에서 "프로젝트가 가동되면 실험을 위해 탄저균이나 페스트균 같은 인체에 치명적인 세균이나 바이러스 샘플이 부산에 유입돼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크게 위협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신문은 "(주피터 프로젝트가) 주한미군의 핵심 연구시설이라는 점에서 유사시에 적군의 직접 타격 대상이 되는 것은 불문가지여서 부산의 안전을 크게 위협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고 지적했다.

시민사회단체에서는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에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부산항을 사랑하는 시민모임'은 이날 발표한 긴급성명서를 통해 "부산의 8부두가 미군의 생화학전 훈련장으로 전락해야 하는지 도무지 이해 할 수 없다"면서 "부산항의 안전은 물론이고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의무를 지닌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는 사실을 규명하고 시급한 대책을 강구하라"고 밝혔다.

지역 시민사회는 주피터 프로젝트 도입을 저지하기 위한 활동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부산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이 부산항 8부두 앞에서 주피터 프로젝트 도입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오는 18일에는 8부두를 찾아 공동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