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자금은 '국민의 의혹을 사는 일이 없도록 공명정대하게 운용되어야 한다'(정치자금법 제2조). '정치활동 경비'로만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과연 19대 국회의원들은 '의혹없이' '공명정대하게' 정치자금을 사용했을까?

<오마이뉴스>는 지난해 중앙선관위에 정보공개를 청구해 약 3년치(2012년-2014년) 3만5000여 장, 36만여 건의 '정치자금 수입.지출보고서'를 받았다. 그리고 이를 데이터처리한 뒤 59개 항목으로 나누어 '1045억 원'에 이르는 19대 국회의원의 정치자금 사용내역을 집중분석했다. 20대 총선을 앞둔 지금, 이러한 분석내용이 유권자의 선택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말]
[자료분석] 이종호 기자
[개발-그래픽] 황장연 고정미 박종현 박준규
[취재-글] 구영식 김도균 유성애 기자(탐사보도팀)

▶바로가기- '19대 정치자금 봉인해제' 특별면

19대 국회의원들이 정치자금으로 기자들과 식사하는 데 쓴 돈은 모두 17억여 원이었다. 기자간담회 등에 정치자금을 지출한 의원은 총 222명이었고, 그 횟수도 7800여 회에 달했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이 11억여 원으로 가장 많이 썼고, 새정치민주연합 5억8000만 원, 진보정의당 2800여만 원, 무소속 393만여 원이었다.



한번에 100만 원 이상 결제한 의원 '28명 49회'

의원별로 보면, 이상일(비례대표) 새누리당 의원이 6142만 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 의원은 기자간담회를 237회 진행하면서 6142만여 원을 지출했다. 이 의원은 지난 2013년 1월과 7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레스토랑 '르뽀아쏭'에서 각각 220만 원과 200만 원을 결제하기도 했다.

이렇게 '언론-기자식대' 지출 비용이 많은 이유는 이 의원이 지난 2012년 19대 총선을 통해 국회에 입성한 이후 중앙당과 선거대책위 대변인 등을 맡았던 것과 관련있다. 그는 '언론-기자다과비'도 117건 약 233만 원을 지출해 관련 항목 지출 1위를 차지했다.

[관련기사]
7번 대변인에 발탁 의원, 다과비도 많이 썼다

2위는 김영환(경기도 안산시 상록구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으로 3869만 원을 썼다. 김 의원은 한 번에 100만원 이상 결제한 경우는 없었으나, 지출건수가 323회에 달해 기자식대 지출 건수 2위인 이상일 의원보다 100회 이상 많았다. 김 의원은 1년에 100회 이상 언론인들과 식사한 것이다.

3위는 추미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으로 3841만 원을 지출했다. 추 의원도 고액 식사자리보다는 횟수가 190회여서 액수가 많았다.

한번에 100만 원 이상을 결제한 기자간담회 횟수는 총 49회였고, 해당 의원 28명 중 새누리당 소속 의원은 22명,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의원은 6명이었다.

한 번에 결제된 금액 중 최고액은 윤상현(인천시 남구을)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2012년 7월 8일 '완전국민경선제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면서 여의도 국회의사당 근처 신한국관에서 결제한 265만 원이었다.

이에리사(비례대표) 새누리당 의원은 대한체육회 출입기자 간담회를 '예조'에서 열면서 151만 원을 지출했다. 정의화(부산시 중구동구) 새누리당 의원은 KBS 여당출입 기자단 만찬을 중식당 '백원'에서 개최하며 150만원을 썼다.

143회의 기자간담회를 연 김희정(부산시 연제구) 새누리당 의원은 지난 2013년 9월부터 같은 해 말까지 4개월간 역사교과서 관련 기자간담회를 13회 열고 315만 원을 지출했다. 김 의원은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였다.

이종걸(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지난 2014년 2차례에 걸쳐 국사학과 출신 국회출입기자들과의 만찬을 마련했다.

의사 출신인 박인숙(서울시 송파구갑) 새누리당 의원은 2012년 5월 11일 의학계 기자간담회를 '마인츠돔과자점'에서 열면서 84만 원을 지출했다. 이 자리에는 기자와 보좌진 35명이 참석했다.

의원들이 기자간담회를 가장 많이 연 곳은?

의원들이 기자간담회를 열면서 가장 애용한 곳은 국회 앞에 있는 '대방골'로 나타났다. 283회의 기자간담회가 이곳에서 열렸고, 이곳에서 사용된 식대 총액은 7546만여 원이었다. 남도 한정식집인 대방골 저녁식사 메뉴 중 가장 저렴한 음식은 굴비정식으로 가격은 4만5000원이었다. 원래 서울 영등포구 대방역 근처에서 운영되던 대방골은 17년여 전 여의도로 입성해 정치인들의 단골 식당이 되었다.

정당별로 자주 열린 장소를 꼽아보니, 새누리당은 대방골(166회), 해우리(132회), 챠이나프로(103회), 가시리(87회), 청해진(80회), 낙원(79회), 더섬(76회), 남도마루(75회), 키사라(65회), 오미짜(64회) 등을 애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남도마루(144회), 가시리(122회), 대방골(117회), 한류관(77회), 낙원(77회), 해우리(63회), 청해진(58회), 참복집(52회), 가야한정식(49회), 챠이나프로(43회) 순이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장지혜 기자 입니다. 세상의 바람에 흔들리기보다는 세상으로 바람을 날려보내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