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이 29일 오후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선대위 발족식에서 김무성 대표와 유승민 의원을 싸잡아 비난했다.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이 29일 오후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선대위 발족식에서 김무성 대표와 유승민 의원을 싸잡아 비난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이 김무성 대표와 새누리당을 탈당한 유승민 의원을 싸잡아 비난하고 정종섭 전 행정자치부장관은 박근혜 대통령을 십자가를 진 예수로 비유하며 총선에서 승리를 외쳤다.

조 의원은 29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새누리당 대구시당에서 연 대구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야당에만 있는줄 알았더니 우리당 출신의원 중에도 박근혜정부 딴지거는 사람 있더라"며 "공천 과정에서 대구의 자존심을 짓밟아버린 사람이 있다"고 김무성 대표를 겨냥했다.

조 의원은 이어 "우리 당 높은 사람이라 이야기는 안 하겠다"며 "(하지만) 분명히 총선 후에 책임질 부분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정부에서 원내대표 했던 분이 모든 일마다 안다리를 걸었다"며 "야당이 지금 사회경제기본법하고 서비스산업법과 같이 바꾸자고 하는데 왜 그렇게 야당이 주장하는 사회경제기본법 법안을 누가 발의했느냐"고 유승민 의원에게 화살을 돌렸다.

조 의원은 "새누리당은 보수정권의 심장이며 보수정권의 중심"이라며 "대구가 무너지면 새누리당이 무너지는 것이 아니라 자유민주주의 체제인 대한민국이 무너진다"고 새누리당 지지를 호소했다.

 정종섭 새누리당 후보(대구 동구을) 후보가 29일 오후 새누리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선대위 발족식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예수로 비유하며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총선 승리를 강조했다.
 정종섭 새누리당 후보(대구 동구을) 후보가 29일 오후 새누리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선대위 발족식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예수로 비유하며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총선 승리를 강조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정종섭 공동선대위원장은 "19대 국회의원들이 성공했느냐 아니면 실패했느냐"고 물은 뒤 당원들이 '실패했다'고 말하자 "19대 국회의원들에 대해 분명한 심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번 총선은 배신의 정치와 의리의 정치 간 싸움, 대한민국을 부정한 세력과 수호하려는 세력과의 전쟁, 어둠의 세력과 희망의 세력간의 전쟁"이라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이 하지 않고 비겁하게 물러난 후 그 많은 일들을 해냈다"며 "피를 흘리며 예수가 십자가를 지듯이 그 어려운 언덕을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통진당을 해산해서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바로잡았다"며 "공무원연금 개혁을 실현하고 임기 말까지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크게 함성을 외치자"고 '박근혜', '박근혜'를 연호했다.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이 29일 오후 열린 새누리당 대구선대위 발족식에서 경제민주화는 안 된다며 야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이 29일 오후 열린 새누리당 대구선대위 발족식에서 경제민주화는 안 된다며 야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경북총괄선대위원장 자격으로 참석한 최경환 의원은 "세계경제가 1930년대 이후가장 어렵다"며 "경제관련 활성화시키고 우리 아들딸 취직시키고 이런 법 통과시켜야 하는데 야당이 4년, 5년 잡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야당이 뜬금없이 경제심판론을 들고 나왔다, 소가 웃을 일"이라며 "경제민주화 한다고 하는데 그거 다른 나라에서 안돼서 전부 개입하고 난리다. 영국, 독일, 프랑스 다 개혁하는데 무슨 경제민주화냐"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이어 "야당이 총선 승리하면 테러방지법 원위치 시키고, 북한핵개발 자금 대는 개성공단 원위치 시키고, 대한민국을 태어나지 말아야 할 나라라고 쓰고 있는 교과서 후퇴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공천 과정에서 무소속 출마한 분이 있다"며 "여러 가지 사정이 있겠지만 경북에서 13명, 대구에서 11명 모두를 당선시켜 주어야 박근혜정부가 성공할 수 있다"며 "무소속 찍는 것은 결국 야당을 찍는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대구시당은 29일 오후 당사에서 대구선대위 발족식을 가진 가운데 20대 총선에 출마한 후보들이 승리를 다짐하며 손을 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
 새누리당 대구시당은 29일 오후 당사에서 대구선대위 발족식을 가진 가운데 20대 총선에 출마한 후보들이 승리를 다짐하며 손을 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서상기 의원은 "11명은 성공하고 한 명은 법정에서 성공하기 바란다"고 이재만 전 대구동구청장을 거론했다. 이 전 구청장은 유승민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을 선거구에 출마했지만 김무성 대표의 거부로 최고위원회에서 무공천 지역으로 지정돼 출마하지 못했다.

한편 새누리당 대구시당은 국내 10대 기업 유치와 대구구간 KTX 고속철도 지하화, 청년 벤처창업벨리 조성, 대구취수원 낙동강 상류 이전, K2공군기지 이전 등 5대 핵심 공약을 발표했다.


댓글5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