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신지혜 노동당 고양시갑 국회의원 후보가 지난 24일 티브이 모양의 피켓을 쓰고 덕양구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등록을 하고 있다.
 신지혜 노동당 고양시갑 국회의원 후보가 지난 24일 티브이 모양의 피켓을 쓰고 덕양구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등록을 하고 있다.
ⓒ 김동욱

관련사진보기


신지혜 고양시갑 4.13 총선 노동당 후보는 지난 24일 고양시덕양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텔레비전 모양의 피켓을 뒤집어쓰고 후보등록을 마쳤다. 신지혜 후보는 "현행 공직선거법상의 국회의원 선거방송토론 규정은 소수정당 후보에게 불공정한 룰"이라면서 "이를 알리기 위해 후보자 등록 때 이 같은 퍼포먼스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 후보는 이 자리에서 "소수정당 후보도 다른 정당 후보와 마찬가지로 후보 등록을 위한 기탁금은 1500만 원"이라면서 "같은 돈을 내고도 소수정당 후보라는 이유로 선거방송토론위원회의 텔레비전 토론회에 초청받지 못한다, 이것 자체만으로도 불공정한 선거"라고 주장했다. 이는 고양시 덕양구 선거방송 토론위원회가 오는 4월 4일 씨앤엠 방송사에서 열리는 4.13 고양시갑선거구 국회의원 후보 초청 토론회에 노동당 신지혜 후보를 초청대상에서 제외한 데 대해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신지혜 후보는 이와 함께 정당의 국고보조금 제도 개혁과 전면적 선거공영제 도입도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 교섭단체 구성 여부와 의석수 중심으로 배분되는 현행 정당 보조금 제도를 폐지 ▲ 정당의 전국 득표수와 후원금에 비례하는 독일식 국고보조금 제도를 도입하는 내용의 선거법 개정안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에 앞서 신지혜 후보는 "지금 우리 국민들은 각자의 삶을 버텨내는 데 지쳐있다"라면서 "우리 삶의 변화를 바란다면 시민들이 진짜로 살고 싶은 세상에 투표해 주실 것"을 호소했다.

신지혜 후보는 ▲ 국민 모두에게 매월 30만 원씩 기본소득 지급 ▲ 2017년 최저임금 1만 원 실현 ▲ 오후 5시 퇴근 및 주 35시간 노동 등 4.13 총선의 주요 공약을 발표했다. 신 후보는 "지역 발전은 결국 시민들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라면서 고양시 정수장 근처에 골프장이 들어서는 것을 막고, 서울-문산 간 민자고속도로 건설을 저지하는 등의 지역공약도 제시했다.

덧붙이는 글 | 아이크레, 경인일보, 뉴스1에도 송고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