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세돌 9단의 첫 승리를 보도하는 영국 <가디언> 갈무리.
 이세돌 9단의 첫 승리를 보도하는 영국 <가디언> 갈무리.
ⓒ 가디언

관련사진보기


이세돌 9단이 구글의 인공지능(AI)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와의 대국에서 3연패 끝에 첫 승을 거두자 세계 외신들은 "인류의 마지막 자존심을 지켰다"라며 앞다퉈 보도했다.

'인류 대표'로 나선 이세돌 9단은 1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제4국에서 알파고를 상대로 180수 만에 불계승을 거두며 마침내 설욕에 성공했다 .

AP통신은 "오늘 승리는 무엇과도 바꾸지 않을 가치가 있다"라는 이세돌 9단의 소감을 전하며, 알파고에 3연패를 당하고 자존심이 상한 바둑팬들이 이세돌 9단의 첫 승리에 환호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세돌 9단이 알파고의 두 가지 약점을 발견했다"라며 "상대가 예상치 못한 수를 뒀을 때 마치 버그가 생긴 것처럼 대처 능력이 떨어지고, 흑돌을 잡았을 때 더 어려워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국 가디언은 "이세돌 9단이 제5국에서는 승리의 가치를 더 높이기 위해 자신이 흑돌을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라며 "구글 측은 이날 패배가 알파고의 약점을 연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라고 전했다.

이번 대국의 영어 해설을 맡은 마이클 레드먼드 9단은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특히 이세돌 9단의 78수는 정말 영리했고, 대국을 승리로 이끈 묘수가 되었다"라며 '신의 한 수'를 칭찬했다.

AFP통신은 "5시간 가까이 이어진 치열한 대국 끝에 이세돌 9단이 승리했다"라며 "이세돌 9단이 초반에는 고전했지만, 중반에 승기를 잡고 마침내 알파고가 포기하게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대국 후반에 알파고는 마치 열세에 몰린 인간과도 같은 모습을 보여줬다"라며 "이세돌의 승리는 컴퓨터 프로그램이 아직 완벽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줬다"라고 평가했다.

"알파고, 국지전 강하지만 전면전에 약해"

바둑 인기가 높은 중국과 일본은 훨씬 더 흥분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인류 바둑 챔피언이 3연패 끝에 마침내 인공지능을 이겼다"라며 "알파고가 먼저 3승을 거뒀지만, 이세돌 9단이 첫 승리로 마침내 인류의 마지막 남은 자존심을 지켰다"라고 강조했다.

일본의 오하시 히로후미 6단은 NHK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세돌 9단의 승리를 계기로 인류의 가능성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됐다"라며 "역사적인 대국이었다고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오하시 6단은 "바둑은 직관이나 영감이 필요하므로 알파고의 연승을 보고 깊은 충격을 받았다"라며 "에도시대에 처음 외국 함선을 본 사람들의 충격이 이렇겠다고 느꼈다"라고 놀라움을 나타냈다.

다카오 신지 9단도 마이니치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알파고가 프로 정상급 기사의 실력이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며 "하지만 이번 패배를 통해 국지전은 강하지만 전면전을 읽는 데 정밀도가 떨어진다는 약점을 발견했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세돌 9단이 78수에서 예상치 못한 수를 두자 알파고가 큰 혼란에 빠졌다"라며 "그 이후 아마추어 저단자도 잘 두지 않는 악수를 연발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15년이 넘었는데도 매일매일 냉탕과 온탕을 오갑니다.